전체메뉴

donga.com

北 “핵실험 재개할지 곧 결단” 판 흔들기
더보기

北 “핵실험 재개할지 곧 결단” 판 흔들기

문병기 기자 , 한기재 기자,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03-16 03:00수정 2019-03-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선희 “美에 굴복안해” 빅딜 거부, “협상 중단 고려… 김정은 곧 발표”
폼페이오 “北과 협상 계속하길 기대”, 靑 “어떤 상황서도 협상 재개 노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미사일 실험을 재개할지 조만간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밝혔다. 최 부상은 또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하노이 결렬’ 2주 만에 미국의 영변을 포함한 모든 핵무기와 핵시설 폐기 요구를 공식 거부하며 15개월째 중단하고 있는 핵·미사일 실험 재개를 위협하고 나선 것이다.

최선희는 이날 평양에서 북한 주재 외교관과 외신 기자를 대상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굴복하거나 이런 식의 협상에 나설 의사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선희는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 중단(모라토리엄)을 계속할지 말지는 전적으로 김 위원장의 결정에 달렸다며 “짧은 기간 안에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북한의 도발 징후를 감시하기 위해 RC-135U ‘컴뱃 센트’ 전자정찰기를 서해상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조만간 성명에서 핵·미사일 실험 재개 등을 담은 ‘새로운 길’을 공식화하면 비핵화 협상 국면은 큰 타격을 받을 수도 있다.


최선희는 “미국의 날강도 같은(gangster-like) 태도는 결국 상황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최선희는 “(북-미) 두 최고지도자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chemistry)은 신비할 정도로 훌륭하다”며 대화 재개의 여지는 남겨뒀다.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5일(현지 시간)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은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그가 이에 부응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날강도 같은’이라고 한 게 처음은 아니다”라며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한기재 기자·윤상호 군사전문기자


#하노이 노딜#북한#비핵화 빅딜#미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