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기가 끝나고 난 뒤, 팽팽했던 코트 위엔 아쉬움과 환희만…
더보기

경기가 끝나고 난 뒤, 팽팽했던 코트 위엔 아쉬움과 환희만…

버밍엄=AP 뉴시스입력 2019-03-11 03:00수정 2019-03-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일(현지 시간) 잉글랜드 버밍엄에서 열린 전영오픈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에서 중국 자이판과 천칭천 조(오른쪽부터)가 일본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 조를 2-0(21-18, 22-21)으로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이 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은 4년 만에 메달을 한 개도 따내지 못했다.


버밍엄=AP 뉴시스
주요기사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잉글랜드 버밍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