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통신 “김정은 전용열차로 평양 출발”…리설주 동행 안 한 듯
더보기

北통신 “김정은 전용열차로 평양 출발”…리설주 동행 안 한 듯

뉴시스입력 2019-02-24 07:36수정 2019-02-24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앙통신, 24일 새벽에 밝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3일 오후 평양역에서 전용 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공식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당과 정부, 무력기관 간부들의 뜨거운 바래움을 받으며 23일 오후 평양역을 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함께 떠났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부인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 따라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와의 ‘퍼스트레이디 외교’는 성사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주요기사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한다”면서 “방문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공식 친선방문의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일본 언론 NHK는 23일 오후 10시 30분(중국시간 오후 9시 30분)쯤 김정은의 전용 특별열차가 중국 단둥 역에 도착한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오후 5시쯤 베트남으로 가기 위해 평양에서 기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는 24일 오전 중에 중국 베이징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