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아광장/로버트 켈리]북핵, 준비 안 된 트럼프가 걱정이다
더보기

[동아광장/로버트 켈리]북핵, 준비 안 된 트럼프가 걱정이다

로버트 켈리 객원논설위원·부산대 정치학과 교수입력 2019-02-23 03:00수정 2019-02-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앞으로 다가온 北美 정상회담
트럼프 속내도 대북 전략도 베일 속에 충동적 감정적 행보 우려 깊어져
수많은 이해관계 얽힌 북핵협상, 트럼프가 새로운 길 찾을 수 있을까
로버트 켈리 객원논설위원·부산대 정치학과 교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다. 제1차 북-미 정상회담 때처럼 이번에도 공개된 사항은 거의 없다. 미국 정부는 북한에 제안할 교환조건이나 목표, 전략 등에 대한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회담이 어떻게 흘러갈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무엇을 양보하려 할지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 이러한 상황이 정상회담을 실패로 이끄는 것은 아니겠지만, 이를 통해 트럼프 정부가 얼마나 엉성하고 충동적인지는 알 수 있다. 제1차 정상회담의 경우 ‘역사적’ 사건이라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큰 성과가 없었다. 그 후 지난 8개월 동안 핵무기에 대한 북한의 별다른 움직임은 없었다.

교착상태는 대체적으로 불가피하다. 북한과 미국은 결이 매우 다른 국가다. 전략적, 이념적 차이가 크다. 상호 신뢰도 구축돼 있지 않다. 양국 모두 상대국이 속임수를 쓸 것이라고 여기기 때문에 큰 양보를 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특징적으로 보여주는 변수들이 이와 같은 구조적 요인을 압도하고 있다. 한국은 현재의 미국이 아직도 예전의 미국과 같다고 생각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부도덕하며 소양이 부족한지, 동맹국에 얼마나 관심이 없는지, 세계에서 미국의 위상을 얼마나 약화시키고 있는지 알지 못한다. 필자는 가르치는 부산대 정치학과 학생들에게 CNN을 볼 것을 권장한다. 미국 대통령의 스캔들과 감정 분출이 뉴스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인이 아니기 때문에 이 모든 사실을 알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을 갖추지 못한 사람이라 그 상대가 김 위원장이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든 간에 협상 테이블에서 약한 모습을 보여 왔고, 그 때문에 남한은 위험 부담을 안은 상태로 그와 발맞춰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문제와 같은 주요 계획에 시간과 노력을 별로 들이지 않는다. 멕시코 장벽 건설 공약이나 인프라 개선 공약을 성공시키지 못하고 있는 것과 같은 이유로 북한을 끌어들이려는 노력 또한 성공시키지 못하고 있다. 직설적으로 말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처럼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의지가 부족한 사람이다.

주요기사

북핵 해결과 같은 주요 정책 계획은 전폭적인 관료적 지원과 대통령의 강한 리더십이 뒷받침돼야 한다. 대북정책은 미국 및 동아시아에서 많은 이해관계에 얽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어떤 협상을 하느냐에 따라 의회, 인권단체, 싱크탱크, 군, 외교가, 미 동맹국, 여론 등의 이권이 좌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문제와 관련한 전략이나 목표 등을 언급한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는 자신에게 이익이 될 때는 한국, 일본 등 동맹국도 묵살한다. 종종 명확한 이유 없이 마음을 바꿀 정도로 충동적이다. 브리핑을 읽지도 듣지도 않기 때문에 그의 외교 정책은 보좌관들에 의해 좌우되기 쉽다.

계획도 의지도 없는 성향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테이블에서 가장 기본적인 문제조차 무지함을 드러내기도 한다. 그가 핵무기, 미사일 기술, 한국 등에 대한 공부에 시간을 할애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한결같은 반응이며, 그에게는 이 사실만이 중요할 뿐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통역사를 대동한 한 번의 짧은 만남을 통해 상호 신뢰관계를 구축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현실을 속이는 것이나 다름없다.

요컨대 트럼프 대통령은 제1차 정상회담에서 그랬듯 이번에도 무지한 채로 정상회담에 임하게 될 것이다. 물론 합의가 아예 없을 것이라는 의미는 아니지만 좋은 결과가 있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한다.

희망을 가지는 것 또한 나쁘지 않다. 하지만 좋은 성과를 이끌어낼 만한 명확한 ‘과정’이 존재하지 않는다. 대북 문제는 수십 년 동안 우리를 괴롭혀 온 문제임에도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번처럼 급박하게 진행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하면서도 최근 주한미군 방위비 문제에서 보듯 남한에 대해서는 비용 분담 문제로 압박을 가하고 있다. 동맹국에 무례하고 무관심하면서 협상에도 무지한 인물이 대북 문제의 새로운 길을 열어 줄 것이라고 그 누가 진지하게 생각하겠는가.
 
로버트 켈리 객원논설위원·부산대 정치학과 교수


<원문>

Trump is Too Lazy and Disinterested to Pursue a Good Deal with Kim Jong Un

On February 27 and 28, US President Donald Trump will mee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s with the first summit between these two, little is being told to the public beforehand. No one in the US government has given a programmatic statement of goals, strategies, or swaps the US might suggest to Kim. Less than three weeks from the meeting, the parties have still not even agreed to a specific venue. No one really has a sense of what sort of what the discussions will focus on, and more importantly, what Trump might be willing to concede. Once again, we are all in the dark.

This does not mean the summit will fail, but it is indicative of the sloppiness and impulsivenes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The run-up to this summit looks much like the hasty, thrown-together preparation for the last one. And that previous summit, despite all the claims of a ‘historic’ breakthrough, did not really accomplish much. In the eight months since that first Singapore summit, little movement on Northern nuclear weapons has occurred. We are still waiting for some concrete deal or swaps ¤ North Korean concessions for US counter-concessions - to be proposed.

Much of the stalemate is unavoidable. North Korea and the US are very different regimes. The strategic and ideological gaps are enormous. There is also little trust. Neither side wants to make a large concession, likely because both understandably believe the other will cheat. Given this, it was always a heroic assumption that Trump (or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 In) could revolutionize relations with North Korea so rapidly. One thing that would help this entire process a lot is if Moon and Trump spoke in less grandiloquent, transformational language.

But beyond these structural factors are variables specific to this American presidency, which I think many South Koreans still do not quite grasp. In my experience, South Koreans still, flatteringly, see the US as it was before; they do not realize how clownish, corrupt, and untutored Trump is, how little he cares for allies and previous US commitments, and how much he is undercutting US relationships around the world. I encourage my political science students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to watch CNN, with its endless coverage of Trump, to see just how much his endless scandals and outburst dominate the news and corrode America‘s institutions.

It is natural that foreigners would not see all this, and I find generally that most American allies ¤ the South Koreans, Europeans, and the Japanese ¤ are just hoping that the Trump era ends quickly and normality returns. But Trump has focused on North Korea, leaving South Korean little choice but to deal with him. Seoul does this at its peril, because Trump is grossly unserious and unqualified for the office he holds, and that undercuts his ability to negotiate with all his counter-parties ¤ whether that be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at home, or Kim Jong Un or Vladimir Putin overseas.

Trump simply does not put in the time and effort to lead a major initiative ¤ on North Korea or anything else. For the same reason that Trump’s promise to build a wall on the US southern border or fix US infrastructure has failed, so has his efforts to engage North Korea. Trump, to put it bluntly, is simply too lazy to drive the politics to resolution on issues this complicated.

We know now from leaks that Trump spends around half of his day in unstructured ‘executive time’ ¤ a euphemism for Trump drifting around the White House, tweeting, watching TV, calling his friends, and so on.

Yet major policy initiatives ¤ like addressing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 require serious bureaucratic commitment and focused presidential leadership. North Korea policy has many stakeholders ¤ both in the US and east Asia. Congress, human rights groups, think-tanks, the military, the diplomats, US allies, public opinion, and so on all have vested interests in what deal Trump strikes with Pyongyang. Trump has made almost no effort to reach out to anyone on North Korea, beyond Moon Jae In personally.

Trump has never given a programmatic speech on North Korea, laying out his strategy and goals. He ignores US allies ¤ Japan and South Korea most obviously ¤ when it is in his interest. He is impulsive, often changing his mind for no obvious reason. He does not read or listen to briefings, so his foreign policy is prone to capture and competition among his aides. He is so erratic that I am amazed President Moon wishes to work with him.

This unruly laziness also makes Trump ignorant of the most basic issues in any negotiation. There is no evidence that Trump has spent any time learning about nuclear weapons and missile technology, or about Korea. In the eight months since Singapore, he has demonstrated no growth on the relevant issues. How can Trump negotiate with Kim when he does not understand the debate?

Trump‘s response to all is that he has a ’great‘ relationship with Kim, which is all that matters. But that is preposterous. Trump has met Kim just once, for only 41 minutes alone. That is shorter than a date. The idea that Trump and Kim can trust each other, through translators after one short meeting belies reality.

In short, Trump is walking blind into this summit, just as he did the previous one. Laziness crippled his ability to pull a deal out of Kim at Singapore and will almost certainly do so again this time.

All this does not mean a deal will not emerge. But it likely will not be a good deal. Negotiating with North Korea is tough, and Trump would have to take it more seriously to get a solid outcome. Far more likely is that Trump simply makes concessions that he does not understand or does not care about because he does not care about South Korea or the US position in Asia.

Maybe we will get lucky, and we can always hope. But there is no obvious ’process‘ leading us to a good outcome. Trump is just stumbling along as he always does. North Korea is holding fast; nothing in its negotiating behavior has changed since June. This next summit is being thrown together hastily in a few weeks, just like the last one, even though the complex issues have bedeviled negotiators for decades. Trump is still grossly untutored in even the basics of the relevant issues ¤ nukes, Korean history - and he is still petulant, impulsive, and focused on optics not substance. His passion, revealed in the recent sharp fight over USFK funding, is still for baiting South Korea over burden-sharing while he claims that he and Kim are ’in love.‘ Who seriously believes that someone this flippant, disinterest in US allies, and ignorant of the negotiating issues will be the one to make a breakthrough that is not just a give-away to North Korea?
#북미 정상회담#북한 비핵화#도널드 트럼프#김정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