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반대만 하는 건 무책임의 극치”… 한노총도 꾸짖은 민노총 행태
더보기

[사설]“반대만 하는 건 무책임의 극치”… 한노총도 꾸짖은 민노총 행태

동아일보입력 2019-02-22 00:00수정 2019-02-22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 위원장이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에 대해 “사회적 대화에는 참여하지 않고 반대만 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며 “반대 투쟁하기는 쉬워도 대안을 제시하고 관철시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민노총이 사회적 논의에는 참여하지 않으면서 전날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합의한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개악이라고 폄훼하고, 한노총이 정부와 야합했다고 비난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경쟁관계이긴 하지만 같은 노동계의 일원인 한노총 위원장이 작심하고 민노총을 비판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민노총은 1999년 노사정위원회 탈퇴 이후 20년째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지 않은 채 반대 투쟁과 파업으로만 일관하고 있다. 경사노위 합의 다음 날인 20일에는 김명환 위원장이 3월 총파업 결의를 다진다며 삭발식까지 가졌다. 하지만 그 같은 투쟁 일변도 강경노선은 결과적으로 노동계에 불리한 결과를 초래하는 자기 발등 찍기가 될 수 있다. 김주영 위원장도 “지난해 최저임금법이 노사 합의가 가능했음에도 깨지고 (국회에서) 개악되는 과정에 민노총의 반대가 있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말한다”고 지적했다.

민노총은 이번 합의에 대해 “민노총이라면 지도부 탄핵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비판이건 반대건, 유불리를 떠나 함께 논쟁하고 협상해서 절충점을 찾아가야 한다. 자신들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으면 아무것도 응하지 않겠다는 식으로 투쟁만 고집하는 민노총 지도부야말로 조직과 이 나라 노조운동을 어디로 끌고 가고 있는지 되돌아봐야 한다.
주요기사
#민노총#한노총#파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