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기도, DMZ에 ‘남북 국제평화역’ 추진
더보기

경기도, DMZ에 ‘남북 국제평화역’ 추진

이경진 기자 입력 2019-02-12 03:00수정 2019-02-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입심사 등 남북 공동운영 경기도가 남북철도 현대화 사업(파주 도라산역∼신의주역)에 맞춰 비무장지대(DMZ)에 가칭 남북 국제평화역 건립을 추진한다.

홍지선 경기도 철도국장은 11일 오전 “정부의 남북철도 현대화 사업과 한반도 신경제공동체 구상에 대응하기 위해 남북 국제평화역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군사분계선 위에 있는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장처럼 DMZ에 남북 국제평화역을 만들어 남북이 공동 운영해 경의선 남측의 경기 파주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의 기능을 대신한다는 것이다. 남북 국제평화역이 생기면 이곳에서 출입심사도 남북이 공동으로 1회만 하면 된다. 도라산역 출입사무소(CIQ)는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까지 운영됐다. 경기도는 12일 남북 국제평화역 방안을 정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다만 유엔의 대북제재가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 국제평화역의 실현 가능성은 높지 않다. 경기도 관계자는 “27일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남북이 추진하는 철도인프라 같은 경협사업을 대북제재에서 예외로 하는 내용이 거론됐으면 한다”며 “평화경제의 중심지라는 지역 특성을 고려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경기도#dmz#남북 국제평화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