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22년 교통 사망자 2000명대로… 올해 3200명선까지 낮추는게 목표”
더보기

“2022년 교통 사망자 2000명대로… 올해 3200명선까지 낮추는게 목표”

서형석기자 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8일 서울 서초구 공단 서울사무실에서 올해 공단 경영목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경찰청이 1월 밝힌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3762명(잠정치)이다. 2017년 4185명에 비해 10%가량 줄어든 수치다. 2012∼2017년 연평균 교통사고 사망자 수 감소율은 4.8%였다. 정부가 지난해 4월 발표한 교통안전 표어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를 앞세워 추진한 도심 주행속도 하향 정책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도심 주행속도 낮추기는 매년 교통사고 사망자의 40%를 차지하는 보행자 사망을 줄이기 위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역점 사업으로 시작됐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8일 본보와 인터뷰에서 “2022년까지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000명대로 낮추는 국정과제를 ‘100점 만점’이라고 한다면 지난해는 90점이었다”며 “올해 3286명까지 줄여 95점까지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권 이사장으로부터 ‘100점 달성 계획’을 들어봤다.

―올해 목표를 ‘3286명’으로 정한 이유는….

“우리나라의 지난해 자동차 1만 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4명이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평균은 2016년에 이미 1.0명까지 내려왔다. 연간 사망자 수를 지금보다 1000명 더 줄여야 나올 수 있는 수치다. 2022년 연간 사망자 수를 2000명대로 낮추려면 올해 반드시 3286명 이하로 줄여 자동차 1만 대당 사망자 수를 1.2명까지는 떨어뜨려야 한다. 시험을 볼 때 80점을 90점으로 올리는 것보다 90점을 95점으로 끌어올리는 게 더 어렵지 않나. 100점으로 가기 위해 올해 반드시 95점은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주요기사

―‘100점’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은….

“공단은 지난해 1월 국무총리실이 범정부 합동으로 마련한 ‘국민생명 살리기 프로젝트’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벌였다. 대표적인 것이 도심 도로에서 차량 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다. ‘5030’은 제한 최고 속도를 간선도로에서는 시속 50km 이하, 이면도로에선 시속 30km 이하로 하자는 것이다. ‘안전속도 5030’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 보행자 사고 다발지점 개선사업 등을 벌일 것이다.”

―올해 중점 경영 목표는….

“공단은 국내 유일의 교통안전 종합전문기관이다. 공단의 모든 일이 국민 생명을 살리는 일이다. 이를 위해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대형차의 위험성 사전 차단, 고속도로 교통안전 강화를 3대 주요 추진사업으로 정했다. 5030 지정 구간을 지난해보다 400% 증가한 700곳으로 늘리고 ‘안전속도 5030’ 관련 모범사례 발굴, 지역 맞춤형 정책 개발에도 나설 것이다. 사업용 대형차량의 위험 운전을 막기 위해 운전자 과로와 과속, 불법 운행행위 근절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지난해 발족한 자동차안전단속원을 지금의 8명에서 14명으로 늘릴 방침이다.”

―교통안전을 위해 남은 과제는….

“문화다.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일명 ‘윤창호법’과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처럼 교통안전 관련 입법 과제의 상당 부분이 지난해 해결됐다. 하지만 교통안전을 위해서는 국민의 높은 안전의식과 성숙한 교통문화가 사회 전체에 자리 잡아야 한다. 한번 자리 잡은 안전은 퇴보하지 않는다. 그만큼 정착시키는 게 어렵다는 뜻이다. 공단이 앞장서 불법 주정차와 과속운전, 음주운전 같은 악습을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지혜를 모을 것이다.”

―자율주행차 같은 첨단차 시대를 맞아 공단의 역할은….

“지난해 12월 경기 화성시에 준공한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K-City’를 기반으로 첨단자동차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다. 세계 최초로 5세대(5G) 통신망을 구축해 자율차를 실험하는 K-City는 이미 세계적으로도 찬사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등 대기업을 비롯해 대학과 연구기관, 벤처기업 등에도 개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국가적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다. 교통카드 이용정보를 활용해 인공지능(AI)으로 대중교통 이용 경향을 분석하고 지역마다 알맞은 서비스를 공급하는 등 국민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