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월 ‘동마’ 준비에 토요일은 달리는 날”
더보기

“3월 ‘동마’ 준비에 토요일은 달리는 날”

이원주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최대 마라톤동호회 ‘런너스 클럽’ 첫 여성회장 강민자씨
유명한 마니아 남편 따라 시작… 2012대회땐 여성의 꿈 ‘서브4’
“천천히 즐겁게 평생 달려야죠”
강민자 씨 제공

“‘동마’를 대비한 이번 주 ‘토달’에는 짧은 거리를 힘 있게 뛰는 훈련을 할 겁니다.”

‘동마’는 서울국제마라톤 겸 동아마라톤대회를, ‘토달’은 토요일 달리기를 줄인 말이다. 짧은 거리가 20km 수준이다. 지난주에는 32km를 달렸다. 국내 최대 마라톤 동호인 인터넷 카페 ‘런너스 클럽’(런클)은 3월 17일 열리는 2019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90회 동아마라톤에 대비해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체계적 훈련이 한창이다.

회원 2만4000여 명인 이 클럽에서 최근 여성 회장이 선출됐다. 1999년 클럽이 생긴 이래 여성 회장은 처음이다. 강민자 씨(54·사진)가 주인공이다.

“제 닉네임이 ‘가쁜걸’입니다. 처음 마라톤을 시작했을 때 조금만 달려도 숨이 너무 가빠서 붙인 별명이에요.”


강 씨는 “처음에는 남편 따라 달리기를 시작했는데 정신을 차려 보니 카페 회장까지 되어 있더라”며 웃었다. 하지만 카페 회원들은 약 2년 전부터 강 씨에게 회장을 맡아보라고 권유했다. 토요일 아침마다 빠지지 않고 ‘토달’에 참여해 남자들을 휙휙 제치고 뛰어다닌 데다 친화성까지 좋은 강 씨가 눈에 계속 띄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런클’은 매주 지역별로 달린다. 전국 모임도 1년에 1, 2번씩 한다. 동아마라톤 등 큰 대회 때는 자체적으로 ‘페이스메이커’나 응원단을 운영한다. 학습지 교사 일까지 하는 강 씨에겐 만만찮은 스케줄이다.

강 씨는 “남편이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강 씨는 남편 윤평일 씨(58)를 따라 ‘런클’에 나가면서 마라톤에 빠져들었다. 윤 씨는 풀코스를 2시간 40분대에 달리는 준프로급 마라톤 마니아다.

“가족끼리 단란하게 주말을 보내고 싶었는데 남편이 토요일마다 달리기를 나가더라고요. 결국 제가 가족들을 데리고 여의도에 갔다가 같이 달리기 시작했죠.”

운동이라고는 해 본 적이 없던 강 씨는 속도를 맞춰 함께 달려주는 회원들의 도움을 받아 체력과 기록을 끌어올렸다. 10km, 하프 마라톤을 거쳐 2004년 처음으로 풀코스에 도전했다. ‘런클’의 상징인 노란 유니폼을 입은 사람들이 달리다 만날 때마다 “힘내라”고 응원해 준 덕에 4시간 27분에 완주했다.

이후 가정일과 직장일에 지쳐 운동화를 신었다 벗었다 하길 수차례. 마음을 잡고 2009년부터 다시 달리기 시작한 강 씨는 3년 뒤인 2012년 동아마라톤에서 ‘서브4’(4시간 이내 완주)를 달성했다. 3시간 45분. 여성 마스터스 마라토너에겐 꿈의 기록. 강 씨는 “잊어버리려야 잊을 수 없는 기록”이라며 활짝 웃었다.

강 씨는 이제 기록 욕심을 내지 않는다. 처음 달리는 사람들과 속도를 맞춰 페이스를 잡아 주는 ‘코치’ 역할에서 재미를 찾는다. 천천히 즐겁게 달려야 평생 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서울국제마라톤#동아마라톤대회#런너스 클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