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집값 이어 전국 공시지가도 9.5% 상승…2배로 뛴 명동 중심 ㎡당 1억8300만원
더보기

집값 이어 전국 공시지가도 9.5% 상승…2배로 뛴 명동 중심 ㎡당 1억8300만원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남구 23.9%-중구 22%… 고가 상업용지 위주 대폭 상향조정
“임대료 올라 원주민 밀려날 우려” 일부 지자체, 공시지가 급등 반발
올해 단독주택에 이어 토지의 공시가격(공시지가)도 전국적으로 10%가량 뛸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남구와 중구는 평균 공시지가가 1년 사이 20% 넘게 오른다.

7일 국토교통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한 표준지 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경북을 제외한 전국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평균 9.5%로 집계됐다. 지난해(6.0%)보다 3.5%포인트 오른 수치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4.1% 올라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을 포함해 광주(10.7%), 부산(10.3%), 제주(9.8%) 등 4곳이 전국 평균 이상으로 공시가격이 올랐다. 공시지가 상승률이 공개된 지자체 가운데서는 충남(3.8%)의 지가 상승률이 가장 낮았다.

서울 내에서는 강남구(23.9%)의 가격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명동 등이 있는 중구(22.0%)와 여의도 업무지구가 포함된 영등포구(19.9%)의 지가도 많이 올랐다. 정부가 시세 대비 공시지가 비율(현실화율)이 낮았던 고가 상업용지 위주로 공시지가를 많이 끌어올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요기사

실제 2004년 이후 전국 공시지가 1위를 지키고 있는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는 올해 공시지가가 m²당 1억8300만 원으로 지난해(9130만 원)의 2배 이상으로 인상됐다. 인근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 부지 역시 m²당 공시지가가 1억7750만 원으로 책정돼 지난해보다 100.3% 상승했다.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이 2014년 10조5500억 원(m²당 1억3297만 원)에 낙찰받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도 올해 m²당 공시지가가 5670만 원으로 1년 전보다 41.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에서도 일부 지자체에서 공시지가 급등 상황이 나오고 있다. 특히 부산 중구(17.2%), 대구 수성구(12.0%) 등 고가 토지가 많은 지역에서 인상률이 높았다. 전남 장성군(10.6%), 전북 장수군(9.8%), 전북 진안군(9.6%) 등 일부 농촌지역에서도 공시지가 인상폭이 컸다.

국토부는 지자체 의견 청취와 중앙부동산가격심의위원회를 거쳐 13일 표준지 공시지가를 확정해 발표한다. 이의신청을 거쳐 4월에 최종 공시지가가 공시된다. 하지만 이미 일부 지자체에서 공시지가 급등에 대해 반발하고 나서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 성동구 등은 “공시지가 인상이 상권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지역 원주민 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우려된다”는 의견을 정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전국 공시지가#공시지가 상승#공시지가 급등 반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