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산의학상’ 김빛내리-김종성 교수
더보기

‘아산의학상’ 김빛내리-김종성 교수

동아일보입력 2019-02-01 03:00수정 2019-02-01 1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빛내리 서울대 자연과학대 석좌교수(49)와 김종성 울산대 의대 신경과학교실 교수(63)가 아산의학상을 받는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제6회 아산의학상 기초의학 부문에 김빛내리 교수를, 임상의학 부문에 김종성 교수를 각각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수상자들은 각각 3억 원의 상금을 받는다.

김빛내리 교수는 유전자를 조절하는 ‘마이크로 리보핵산(RNA)’이 만들어지고 작동하는 원리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암과 같은 난치병과 유전질환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 수 있다는 의료계 평가를 받고 있다. 김종성 교수는 뇌중풍(뇌졸중)의 특성과 치료법 규명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뇌졸중 후 발생하는 감정조절 장애를 규명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을 연구해왔다.

한범 서울대 의대 교수(40)와 이은지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39)는 만 40세 이하 ‘젊은 의학자’ 부문에 선정됐다. 상금은 각각 5000만 원이다.

아산복지재단은 기초의학과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7년 아산의학상을 제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시상식은 3월 21일 오후 6시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다.
 
주요기사
#김빛내리 교수#김종성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