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벼랑끝 토트넘, 구원의 ‘손’
더보기

벼랑끝 토트넘, 구원의 ‘손’

정윤철 기자 입력 2019-02-01 03:00수정 2019-02-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토트넘 손흥민이 31일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35분 동점골을 터뜨린 뒤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하고 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팀의 2-1 승리를 이끈 손흥민에게 이 경기 최고 평점인 8.2점을 줬다. 게티이미지 코리아

골 그물이 찢어질 듯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린 손흥민(27·토트넘)은 주먹을 휘두르며 울부짖듯 포효했다. 평소 활짝 웃으며 동료나 팬들을 향해 달려가던 모습과는 달랐다. 2019 아시안컵에서 볼 수 없었던 그의 골 세리머니는 31일 소속팀 경기에서 나왔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진 후반 35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시즌 13호 골이며, EPL 9호 골이다. 그는 EPL에서 1골만 더 넣으면 세 시즌 연속 EPL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을 경기 최우수선수(MOM)로 꼽은 영국 BBC는 “지난 주말 아랍에미리트에서 돌아와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이다. 그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놀랍다”고 평가했다.

사실 손흥민은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을 시작으로 한국 축구대표팀과 토트넘을 오가며 체력 소모가 극심했다. 아시안컵을 무득점으로 마친 그는 “(아시안컵 기간에) 잠도 제대로 못 잤다. 몸 상태가 좋았던 적이 별로 없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날 골을 터뜨린 뒤 펼친 골 세리머니는 아시안컵의 마음고생을 털어내는 한 방이었던 셈이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 손흥민은 지난달 26일부터 토트넘에 합류했다. 아시안컵 8강전 이후 6일 만에(한국 시간 기준) 선발로 출전했지만 이날은 대표팀에서와는 다른 경기력을 보여줬다. 일주일도 되지 않는 기간 동안 체력을 완벽히 회복한 것은 아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이 왓퍼드전에서 근육 경련이 일어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풀타임을 뛴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괴로운 표정을 지으며 그라운드에 벌러덩 드러눕기도 했다.

여전히 체력 문제를 안고 있는 손흥민이 골 맛을 볼 수 있었던 배경에는 대표팀과는 다른 토트넘의 전술이 있다. 아시안컵에서의 손흥민은 공격형 미드필더,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많은 역할을 수행했다. 연계 플레이로 공격을 이끄는 동시에 수비 가담도 해야 했다. 반면 토트넘에서는 최전방 투톱으로 나서 공격에 전념했다. 수비 부담이 작다 보니 체력 소모를 줄일 수 있었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토트넘의 손흥민은 공격적 움직임과 슈팅에만 집중할 수 있다. 반면 대표팀에서는 볼 소유와 공격 전개 작업에 모두 관여하다 보니 자신의 장점을 살리는 데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토트넘의 빠른 경기 템포도 손흥민과 궁합이 잘 맞는다는 분석이다. 한 해설위원은 “토트넘은 선수들의 패스 강도가 세고 빠르다. 경기 템포가 빠르기 때문에 손흥민이 볼을 잡고 무리하게 드리블을 하지 않아도 된다. 반면 대표팀에서는 패스 강도가 약하고, 팀 전체 움직임이 정적인 경우가 많아 손흥민의 스피드를 활용할 수 없었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토트넘 복귀전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손흥민은 “나도 사람이라서 항상 잘할 수는 없다. 하지만 경기장에 나설 때마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등 공격 자원들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상태다. 리그 3위 토트넘이 우승 경쟁을 펼치기 위해서는 손흥민의 득점 감각이 꾸준히 유지돼야 한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꾸준히 중용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아시안컵 우승 실패로 손흥민이 크게 실망했을 것이다. 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나는 그가 (토트넘으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 손흥민의 몸 상태를 잘 체크한 뒤 괜찮으면 다음 경기에도 선발로 쓰겠다”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손흥민#토트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