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친문 강화? 靑에는 친문 아닌 사람 없어”
더보기

“친문 강화? 靑에는 친문 아닌 사람 없어”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1-11 03:00수정 2019-01-11 0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물러난 임종석 섭섭해할 얘기
언론인 직행 비판 감수할 수밖에”
“청와대는 친문(친문재인) 아닌 사람이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최근 단행한 2기 청와대 개편에 대해 설명하던 중 이같이 말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의 임명으로 친문 색채가 강해졌다는 언론 평가에 대해 “조금 안타깝다”며 직접 ‘친문’을 언급한 것. 문 대통령은 “(2기 청와대가) 더 친문으로 바뀌었다 그러면 아마 물러난 임종석 (전) 실장이 아주 크게 섭섭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두 사람의 임명 배경에 대해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오로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만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혀주었다”며 “정무적 기능을 강화했다고 봐주시라”고 말했다. 특히 노 실장에 대해서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 경력을 언급하며 “산업계 인사들과 충분히 교류도 할 수 있는 인사다. 그런 장점도 발휘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비서관과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등 언론인들이 청와대로 직행한 것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현직 언론인이 이렇게 청와대에 바로 오는 것이 괜찮냐라고 비판한다면 그 비판을 달게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언론의 영역에서 공공성을 살려온 분들이 청와대에서 그 공공성을 잘 지킬 수 있게 해준다면 그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권언유착 관계가 지금 정부는 전혀 없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윤 수석과 여 비서관은 평소에 보도와 기사를 관심 있게 지켜봐 왔고 주변의 평판도 들어서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전혀 친분이 없고 일대일로 마주 앉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 답변에서) 이 대목을 빠뜨린 점을 아쉬워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친문 강화#언론인 직행 비판 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