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지도자들 징용판결 쟁점화 현명한 태도 아니다”
더보기

“日지도자들 징용판결 쟁점화 현명한 태도 아니다”

문병기 기자 , 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01-11 03:00수정 2019-01-11 0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文대통령 “日정부 더 겸허해야”
日언론 “사실상 판결 수용 요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정치인 지도자들이 (과거사 문제를) 자꾸 정치 쟁점화해서 논란거리로 만들고 확산시켜 나가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을 겨냥한 비판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는) 한국 정부가 만들어낸 문제가 아니다. 과거 불행했던 오랜 역사 때문에 만들어진 문제”라며 “일본 정부가 그에 대해 좀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한국 사법부 판단에 대해 기본적으로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줘야 한다”며 “이를 정치적 공방으로 삼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훼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한일 관계 관련 발언에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외무성 부상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실을 사실로서 보지 않는 발언의 반복”이라고 비판했다. 집권 여당인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은 “국제법 위반을 시정할 책임은 한국 측에 있는데 한국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이 매우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은 판결에 불만이 있다 해도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는 대목을 언급하며 “사실상 일본 정부에 판결을 수용할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 도쿄=김범석 특파원
#일본 지도자들#징용판결 쟁점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