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예천 사태에도… 경북시군의회 의장들 해외연수
더보기

예천 사태에도… 경북시군의회 의장들 해외연수

박광일 기자 입력 2019-01-11 03:00수정 2019-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8개 시군 의장 베트남 일정 강행… 예천군은 문제 불거지자 불참
경찰, ‘폭행’ 박종철의원 11일 소환
해외연수 중 폭행 등 불미스러운 행위로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물의를 빚은 가운데 경북지역 시군의회 의장들이 베트남 해외연수를 떠났다.

10일 경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에 따르면 도내 23개 전체 시군의회 의장 가운데 18개 시군의회 의장과 수행원 22명 등 40명은 9일 3박 5일 일정으로 베트남으로 떠났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은 당초 가기로 했다가 문제가 불거지자 취소했고 고령 영덕 울진 청도 군의회 의장은 처음부터 가지 않기로 했다.

협의회 해외연수는 연례행사로 비용은 의장단 일행 1인당 145만 원. 전체 비용 2755만 원은 모두 협의회 예산으로 지원했다.

의장단 일행은 베트남 농업농촌개발국과 노인복지시설, 하노이한인회, 한국문화원을 방문하고 하노이 신도시를 견학할 예정이다. 그러나 11, 12일 각각 베트남 대표 관광지인 옌뜨국립공원, 할롱베이 견학 등 관광 일정도 있다.

주요기사

협의회 관계자는 “예천군의회 의원 사태로 연수를 떠날지 의견이 분분했다”며 “지난해 계획했던 일정이고 출발일이 얼마 남지 않은 데다 취소하면 1인당 경비의 100%를 위약금으로 물어야 해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민의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 경북 안동시 회사원 전모 씨(35)는 “기초의원의 해외연수를 없애자고 공분이 이는 판국에 연수를 강행하다니 어이가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예천경찰서는 지난해 12월 캐나다 연수 도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박종철 예천군의회 의원(54)을 11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예천=박광일 기자 light1@donga.com
#예천 사태#경북시군의회 의장들 해외연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