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화웨이 사태’ 이후 中 첨단분야 연구자들 美 여행 자제 경고받아
더보기

‘화웨이 사태’ 이후 中 첨단분야 연구자들 美 여행 자제 경고받아

위은지기자 입력 2018-12-13 00:53수정 2018-12-13 0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가야할 경우 휴대전화-노트북 내 정보 지워라” 지시
中 매체 “억류된 캐나다 前 외교관, 국가안보 훼손 혐의 조사중”
10일 밤 중국 베이징에 억류된 캐나다 외교관 출신 마이클 코브리그.

첨단기술 분야에 근무하는 중국 연구자들이 ‘미국에 불필요한 여행을 가지 말라’는 경고를 받았다고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이는 1일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가 캐나다에서 체포된 이후 중국이 캐나다 외교관 출신 인사를 구금하는 등 미국과 중국, 캐나다 간 ‘보복성 억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조치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내 한 연구 기관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기관으로부터 이와 같은 지시를 담은 메모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메모에는 이들이 불가피하게 미국에 가야할 일이 생길 경우, 휴대전화와 노트북에서 민감한 정보를 미리 삭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고 SCMP는 전했다.

한편 중국에 억류한 캐나다 외교관 출신 마이클 코브리그는 중국 국가안보를 훼손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12일 중국 일간지 신징바오(新京報)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 유관 부문을 인용해 코브리그를 조사하는 주체가 베이징시 국가안전국이며,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코브리그는 멍 부회장의 보석 허용 결정 하루 전인 10일 밤 중국 베이징에 억류됐다. 멍 부회장은 다음날인 11일 보석금 1000만 캐나다달러(약 84억5000만 원)을 내고 전자감시 장치를 착용하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용받았다.

위은지기자 wizi@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