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연내 답방, 사실상 무산 수순
더보기

김정은 연내 답방, 사실상 무산 수순

문병기 기자 입력 2018-12-10 03:00수정 2018-12-10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어렵다고 판단 “재촉 의사 없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여러 가지 상황이 고려돼야 하는 만큼 우리로서는 서두르거나 재촉할 의사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김 위원장의 답방 추진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낸 것은 처음이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후 내부 회의를 열고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어려워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물밑 접촉을 통해 여러 차례 답방 의사를 타진했지만 북한이 답방 여부를 통보하지 않았기 때문. 여권 고위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선 답방이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기다려도 답변이 안 오는 상황에서 재촉한다는 느낌을 줄 필요도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청와대는 21일부터 총화기간에 들어가는 등 김 위원장의 일정과 답방 시 의전·경호 등 최소한의 준비 기간을 고려할 때 적어도 9일까지는 북한의 메시지가 와야 한다고 봤다.


청와대는 연말 연초 김 위원장의 답방을 추진하되 경호 문제 등 북한의 우려를 감안해 공개적인 답방 촉구 메시지는 자제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도 편안하게 생각해야 답방 시기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답방이 늦춰질 수 있지만 무산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태도를 바꿔 전격적으로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을 통보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 김 대변인은 “(서울 답방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절차는 계속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김정은 연내 답방#사실상 무산 수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