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사는 공정하게, 행정은 효율적으로… 소통하는 인하대 만들겠다”
더보기

“인사는 공정하게, 행정은 효율적으로… 소통하는 인하대 만들겠다”

차준호 기자 입력 2018-12-07 03:00수정 2018-12-07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명우 인하대 총장 인터뷰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흩어진 대학 구성원들의 마음을 한데 모으기 위해 진정성을 갖고 대학 구성원과 소통하며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인하대 제공
올 9월 1일 인하대 15대 총장에 취임한 조명우 총장(58)은 최근 총장 선출 과정에서 선의의 경쟁을 벌인 3명의 동료 교수를 총장 자문역에 임명했다. 폭넓은 식견과 혜안을 지닌 이 교수들로부터 조언을 받고 자문하겠다는 뜻도 있지만 자신이 대학 운영에서 문제점을 드러낼 때 즉각 쓴소리를 해달라는 견제 기능을 염두에 뒀다. 조 총장은 자문역 교수에게 “초심을 잃고 대학 운영을 잘못한다고 판단되면 언제든 채찍을 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인하대는 전직 총장 2명이 잇달아 임기 도중에 물러나면서 내부의 갈등과 반목으로 하나로 결집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조 총장은 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소통을 바탕으로 인사는 공정하게, 운영은 민주적으로, 행정은 효율적으로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조 총장과의 일문일답.

―소통, 신뢰, 혁신을 대학 운영의 키워드로 내세웠는데….

“불과 몇 달 전까지 인하대 구성원들 사이에 불신이 존재했다. 재단과 학생, 교수, 직원, 총동문회가 서로 신뢰하지 못해 불협화음이 있었고 개인적으로 가슴이 아팠다. 이런 앙금은 서로를 보듬어주는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는 소통하는 조직을 만들 생각이다. 개인적으로 교직생활을 통해 구성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해결해 왔다. 혼자 힘으로 여러 현안을 해결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구성원과 지혜를 모아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 학생, 교수, 직원을 비롯해 동문과 재단과 소통하는 기회를 확대하겠다. 교수회와 머리를 맞대고 공동연구회를 내실화해 학교 발전을 위한 정책 결정에서 구성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

―학령인구 감소 등 대학이 처한 현실이 어려운데, 대학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방안은….

“대학의 책임과 의무는 사회가 필요로 하는 핵심 인재를 양성하는 데 있다. 4차 산업혁명이 화두가 되는데, 분석을 해보면 결국 현재 학생들이 배우는 전공으로는 만족시키지 못하는 부문이 많다. 여러 개의 전공을 융합할 수 있는 능력들이 필요하다. 이제는 대학 교육도 학과 위주에서 벗어나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융합교육원을 다시 손질하고 있다. 융·복합교육을 총괄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고 있다. 복수 전공을 확대해 우리 학생들이 대학을 졸업할 때 소총 한 자루가 아닌 두 자루를 만들어 준 뒤 사회에 내보낼 생각이다. 계절학기를 이용해 복수전공의 기회를 더욱 확대하겠다.”

관련기사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인하대를 강조했는데 추진 계획은….

“총장 직속으로 ‘지역사회 협력위원회’를 만들었다. 해양에너지, 국제물류, 북한 경제협력 등 15개 분야에서 인천시의 자문역을 맡을 생각이다. 2015년부터 운영해 온 JEP(Joint Educational Project)는 인하대의 자랑이다. 지역사회 봉사 1학점과 수업 3학점이 하나로 묶여 있다. 강의를 통해 배운 이론으로 지역사회에 나가 봉사하는 방식이다. 현재 8개 학과에서 14개 과목을 운영하고 있다. 지금은 졸업 이수 학점 중 봉사활동 점수가 필수인 학과가 참여하고 있는데 앞으로 공대나 인문사회대학까지 확대하겠다.”

―공대가 강한 인하대에 거는 산학협력의 기대와 요구가 커지고 있는데….

“인하대는 ‘기업연계 학생팀 프로젝트 PSP(Problem solving Project)’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학생의 아이디어가 인천 중소기업에 활력소가 되고 있다. 학생과 산학협력단 교수들이 산업현장으로 달려가 연구개발과 시장 개척에 아이디어를 제공해 실용화를 돕는 프로젝트다. 성과가 나오자 참여 업체들이 늘고 있다. 산학협력의 틀도 한 번쯤 바꿔볼 생각이다. 모델은 독일의 프라운호퍼연구소 네트워크다. 이 네트워크는 72개의 연구소가 유기적으로 협력 관계를 통해 성과를 낸다. 상당수 연구소가 기업과 산학협력 관계를 통해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나는 인하대에서 교내 연구기술 분야 데이터베이스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기술 수요 기업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를 구축할 생각이다. 산학협력 교수와 전담 직원 지원 기능을 강화해 연구의 질도 높일 계획이다. 내년 초에는 ‘융복합기술원’을 설립할 계획이다.”

―대학 구성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은….

“급변하는 산업구조와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글로벌 교육 시스템 구축이 절실하다. 학사 제도를 국제화 교육체계에 맞추려고 한다. 연구 역량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연구 우수 교수를 초빙해 인프라를 확보하고 우수 연구논문에 대한 포상을 늘리겠다. 교내 연구비를 기준에 따라 차등 지급하는 등 연구지원 시스템을 바꿀 계획이다. 대학 구성원 누구나 공정하고 공감할 수 있는 대학운영 체계를 만들어 구성원들의 자존감을 높이겠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문제 해결형 인재’를 길러내겠다. 사회와 기업이 찾는 인하인을 키워내 미래 한국 사회를 이끌어 갈 명문 사학을 만들겠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소통하는 인하대#조명우 인하대 총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