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 달 몇천 원에 무제한 독서… 넷플릭스 닮아가는 e북 시장
더보기

한 달 몇천 원에 무제한 독서… 넷플릭스 닮아가는 e북 시장

조종엽 기자 입력 2018-12-06 03:00수정 2018-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밀리의 서재-리디셀렉트-YES24 ‘전자책 삼국지’
최다 열람 도서 ‘밀리의 서재’ 회원 26만 돌파 ‘선두’
리디북스-예스24도 뒤이어 참전 월정액 시장 후끈
베스트셀러 서비스-오디오북 등 앞세워 치열한 각축
전자책 업체들의 월정액 독자 확보 경쟁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왼쪽부터 밀리의 서재, 리디셀렉트, 예스24 북클럽. 교보문고도 유사한 월정액 서비스를 내년에 시작할 예정이다. 각 애플리케이션 화면 캡처
“한 권 값에 다 봤지.” “베스트셀러를 무제한으로 읽어 보세요.”

최근 넷플릭스(영상)나 멜론(음원)처럼 월 1만 원 안팎을 결제하면 원 없이 전자책(e북)을 볼 수 있는 전자책 월정액 구독 서비스가 대중화하고 있다. 2014년 미국 아마존이 선보인 ‘킨들 언리미티드’와 같다. 물론 탈퇴하면 더 이상 전자책을 볼 수 없다.

선발 주자는 스타트업 기업 ‘밀리의 서재’다. 지난해 2월 베타 서비스, 올 7월 무제한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 월 9900원(앱스토어 수수료 제외)을 내면 현 시점 기준 2만5000여 권을 자유롭게 읽을 수 있다. 누적 회원 수(탈퇴 회원 포함)가 최근 26만 명을 넘었다. 동시에 전자책 시장의 강자 ‘리디북스’도 올 7월 ‘리디셀렉트’를 내놓으며 월정액 구독자 모집 경쟁에 뛰어들었고 대형 온라인 서점 ‘예스24’가 11월 하순 월정액 ‘북클럽’(월 5500원 또는 7700원)을 내놓으면서 시장이 화끈 달아오르고 있다.

당장 볼 수 있는 도서는 밀리의 서재가 가장 많다. 업체들은 각자 장점을 내세워 독자들의 회원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 매달 6500원으로 12월 기준 3100여 권을 볼 수 있는 리디셀렉트는 ‘최신 화제작’을 강조한다. 지난달 출간된 미셸 오바마의 자서전 ‘비커밍’을 종이책과 동시에 서비스했다. 베스트셀러로 떠오른 이국종 교수의 ‘골든아워’는 올해 말까지 전자책 월정액 서비스 가운데 독점해 제공한다.

밀리의 서재는 귀로 들을 수도 있는 ‘리딩북’을 월정액 모델 안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여러 낭독자가 책을 30분 안팎 분량으로 해설하고 일부 분량을 읽어주는 서비스다. 배우 이병헌의 목소리로 녹음된 ‘사피엔스’(유발 하라리 지음)의 리딩북은 서비스 일주일 만에 1만5000명이 들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월정액 모델이 향후 독서 시장에 얼마나 큰 변수가 될지 현재로서는 알 수가 없다. ‘1개월 무료’ 혜택을 받은 뒤 회원을 탈퇴하는 사람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업체들은 정확한 가입자 수 증가세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월정액 대여만큼 전자책의 판매가 줄어드는 ‘제 살 깎아먹기’가 될 소지도 있다. 그러나 리디북스는 “리디셀렉트로 볼 수 있는 책은 그렇지 않은 책에 비해 판매도 더 많이 되고 있다”면서 “리디셀렉트 가입자들의 독서량이 가입 전보다 한 달 평균 2.3배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출판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칠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월정액 구독 서비스는 도서의 ‘판매’가 아닌 ‘대여’ 개념이어서 도서정가제를 직접 적용받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향후 출판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정가제 위반 논란이 일어날 소지도 아예 없지는 않다. 전자책 업체가 ‘수십 년 대여’라는 형식으로 사실상의 편법 할인 판매를 하자 올 5월 출판계 등이 ‘건전한 출판유통 발전을 위한 자율협약’을 통해 대여 기간을 최대 90일로 정한 사례도 있다.

주요기사

백원근 책과사회연구소 대표는 “월정액 무제한 대여 모델은 전자책 업체가 저자와 출판사에 공정하게 수익을 배분하면서 함께 성장하는 모델을 만들어야만 오래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전자책#월정액 전자책#밀리의 서재#리디셀렉트#예스24 북클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