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포토 에세이]지워질 글씨
더보기

[포토 에세이]지워질 글씨

이원주 기자 입력 2018-12-06 03:00수정 2018-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은 바닷물이 모든 밝음을 빨아들이고 나면

물에 녹아버릴 하얀 글씨를 모래에 써 봅니다.

잊는다 못 잊는다 온전히 사랑한다.


햇빛 비추고 모래가 하얘지면 지워질 시를

새하얀 글씨로 허무하게 허무하게 흘려봅니다. ―부산 해운대에서

사진=변영욱 기자 cut@donga.com 글=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시: 조지훈 ‘민들레꽃’.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