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 특성화고 경쟁률 1.1 대 1… 미달사태 이어질듯
더보기

서울 특성화고 경쟁률 1.1 대 1… 미달사태 이어질듯

김호경기자 입력 2018-12-06 03:00수정 2018-12-06 0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0곳중 절반이상 정원 못채울 가능성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 특성화고 중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학교가 절반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특성화고는 졸업 후 대학 진학 대신 취업을 목표로 진학하는 고교다.

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2019학년도 서울 소재 특성화고 70곳의 신입생 일반모집 결과 전체 입학경쟁률은 1.11 대 1로 집계됐다. 전체 지원자는 전체 모집 정원(1만5502명)보다 1739명 많은 1만7241명으로 간신히 정원을 넘었다. 하지만 지난해 입학경쟁률(1.12 대 1)보다 낮았다.

이에 따라 올해도 지원자가 모집 정원보다 적은 특성화고가 대거 속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에는 서울 특성화고 70곳 중 44곳이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몇몇 인기 특성화고로 지원자가 몰렸기 때문이다. 2014년 2곳이던 정원 미달 특성화고는 2015년 19곳, 2016년 16곳 등이었는데 지난해 급증했다.

이는 저출산으로 학령인구가 크게 줄고 있는 데다 기업들이 고졸 채용 규모를 줄이면서 특성화고의 인기가 급격히 시들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특성화고 학생들이 현장 실습 중 다치거나 숨지는 사고가 잇따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교육청은 7일까지 정원 미달인 특성화고에 한해 추가 모집을 실시한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주요기사
#특성화고#학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