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치권 ‘故 노회찬 의원 훈장 추서’ 엇갈린 시각
더보기

정치권 ‘故 노회찬 의원 훈장 추서’ 엇갈린 시각

유근형 기자 입력 2018-12-06 03:00수정 2018-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정부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한 것을 두고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노 전 의원 등 총 91명에 대해 훈장 또는 포장을 수여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노 전 의원은 국가인권위원회 추천으로 훈장을 받게 됐다. 국가인권위는 “노 전 의원이 용접공으로 노동 현장에서 활동을 시작한 1982년부터 노동자 인권 향상에 기여해 왔고 정당과 국회 의정활동을 통해 약자들의 인권 향상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각 정당은 노 전 의원의 훈장 추서에 대해 논평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국회 주변에서는 정부 결정에 대한 평가가 엇갈린다. 한 여권 인사는 “노 전 의원이 사회적 약자의 인권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감안하면 훈장 추서는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반면 한 야당 관계자는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도 있었다. 훈장 수여는 이를 정당화할 수도 있다”고 했다.

상훈법상 국민훈장은 ‘정치 경제 사회 교육 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 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된다. 무궁화장은 5등급의 국민훈장 중 가장 높은 1등급이다.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올 6월 타계 후 추서받은 것도 무궁화장이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주요기사
#노회찬#훈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