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김정은 18~20일 답방’ 北에 제안
더보기

靑 ‘김정은 18~20일 답방’ 北에 제안

한상준 기자 입력 2018-12-05 03:00수정 2018-12-05 0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관련 부처와 경호-숙소 등 논의… 수도권 대기업 공장 방문도 고려
北 답변 기다려… 주내 결론 날듯
청와대가 북측에 18일부터 20일 사이에 2박 3일 일정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제안한 뒤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북한의 답변은 오지 않았지만 청와대는 답방에 대비해 사전 준비에 착수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러브콜도 계속되고 있다.

4일 복수의 청와대 및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청와대는 최근 물밑 채널을 통해 북측에 “김 위원장이 20일을 전후해 서울을 찾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구체적으로는 의전·경호 준비를 위한 최소한의 시간과 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라는 점을 고려해 18일부터 20일 사이 방문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국가정보원 등 관계 부처와 구체적인 답방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다. 한라산 백록담 방문은 물론이고 수도권의 대기업 공장 시찰 등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등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총수가 동행했던 기업이 우선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큰 관심을 두고 있는 경제 발전, 철도와 관련된 일정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여기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 방문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청와대는 남북 정상의 이동 수단은 물론이고 구간별, 시간별 교통 통제 계획 등 경호 문제에 큰 신경을 쓰고 있다. 숙소 역시 북한 경호팀에 익숙한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등 몇 군데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2월 방남 때 워커힐호텔에 투숙했다.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는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처럼 2박을 제안했지만 북한의 결정에 따라 기간이 달라질 수도 있다. 확정까지는 북측과 추가적인 조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늦어도 이번 주까지 북측이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보고 있다.

4일 오후 순방을 마치고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 문 대통령은 답방 제안 상황을 보고받고 5일부터 관련 후속 작업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청와대 김정은 18~20일 답방#북에 제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