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해철 “고심 끝에 ‘혜경궁 김씨’ 고발 취하, 당내 갈등 확대 적절치 않아”
더보기

전해철 “고심 끝에 ‘혜경궁 김씨’ 고발 취하, 당내 갈등 확대 적절치 않아”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04 08:07수정 2018-12-04 0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_hkkim)의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4일 검찰 조사를 앞둔 가운데, 지난 4월 해당 계정을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가 취하한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이 문제로 당내 갈등이 확대되거나 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걸 막기 위해 모두가 노력을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3일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사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지지자들이 나뉘고 있다는 분석에 대해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제가 고발 취하를 했던 이유는 저로 인해서 당내 갈등이나 유발되는 게, 저로 인해서 어떤 프레임이 정해지거나 하는 걸 정말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여러 가지 당의 조치도 있을 수 있고, 어떤 법적인 판단도 있을 수 있고, 일련의 절차가 있지 않겠나? 제가 취하를 했던 그런 마음으로 절대적으로 당내 갈등은 없고 모두가 냉철하게 잘 판단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검찰이 기소할 경우 당 차원에서 이 지사의 거취와 관련한 판단을 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도 “고심 끝에 취하를 했었다. 이후에 저도 지지자 분들에게 많은 지적도 받고 했었다”며 “(취하한) 이유 하나는 저로 인해서 당내 갈등이 생겨서는 안 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제가 어떤 이야기를 하는 것도 사실은 좀 적절하지 않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주요기사

한편 ‘혜경궁 김씨’ 사건은 올 4월 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였던 전해철 의원이 트위터 계정 ‘@08__hkkim’에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악의적인 글이 올라왔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면서 불거졌다. 일각에서는 계정 이름이 김 씨의 영문 이니셜과 같다는 이유 등으로 ‘김 씨의 계정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전 의원은 지난 10월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할 당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하게 됐다”며 “애초 (고발) 취지와는 다르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으로 확대되면서 지방선거뿐 아니라 당 대표 경선 과정에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후 이정렬 변호사가 자신의 트위터에 ‘이 지사가 전 의원에게 고발 취소를 직접 요청했다’는 내용의 글을 남기면서 논란이 일자, 이 지사는 “6·13 지방선거 직후 전해철 의원과 통화에서 트위터 사건 고발취하를 충언한 일이 있다. 제 책임을 덜기 위한 부탁이 아니라 분열수습을 위한 충언이었다”며 “냉혹한 정치판에서 부탁한다고 될 일도 아니고 ‘하지도 않은 일’에 고발 취하를 ‘부탁’할 만큼 어리석지도 구차하지도 않다”고 해명한 바 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