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행주 기씨’ 고문헌 조명 학술대회 9일 열려
더보기

‘행주 기씨’ 고문헌 조명 학술대회 9일 열려

정승호 기자 입력 2018-11-09 03:00수정 2018-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공무원교육원서 한국학호남진흥원은 최근 고문헌을 기탁한 행주(幸州) 기(奇)씨 금강문중(錦江門中) 자료를 조명하는 학술대회를 9일 오후 2시 광주 공무원교육원 1층 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행주 기씨 금강문중은 기묘사화로 동생을 잃은 기원(奇遠·1481∼1522)이 낙향하면서 장성에 터를 잡았다. 이후 벼슬을 하지 않았으나 후진 양성에 전념해 호남의 ‘은덕군자’로 불린 금강 기효간(錦江 奇孝諫·1530∼1593), 임진왜란 때 병사를 지휘한 선무공신 기효근(奇孝謹·1542∼1597), ‘호남 선비 중 으뜸가는 인물’이라 평가받은 송암 기정익(松巖 奇挻翼·1627∼1690), 한말 대유학자 노사 기정진(蘆沙 奇正鎭·1798∼1879), 호남의병을 이끈 송사 기우만(松沙 奇宇萬·1846∼1916) 등 당대를 대표했던 걸출한 인물들을 배출했다.

금강문중이 기탁한 고문헌은 1448년(세종 30년)에 발급받은 교지를 비롯해 다양한 고문서와 고서 등 2700여 점에 달한다. 한국학호남진흥원에 기탁된 첫 번째 문헌세가 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학술대회에서는 백석헌집으로 본 기양연의 문학세계, 경향(京鄕) 간의 서신 교환과 목적, 장성 행주 기씨 금강종가 고문서 현황과 가치에 대한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이종법 한국학호남진흥원장은 “자손대대로 어렵사리 지켜온 소중한 고문헌을 호남학 연구 발전에 토대가 될 수 있도록 기탁한 고귀한 뜻을 기리고자 한다”며 “기정익 문집인 ‘송암집’ 국역도 연내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