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이란 원유금수 8개국 한시 예외”
더보기

美 “이란 원유금수 8개국 한시 예외”

박정훈 특파원 , 서동일 특파원 입력 2018-11-05 03:00수정 2018-11-05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5일 초강력 제재 재가동
“日-中 예외 포함”… 한국도 가능성
이란에 대한 원유 금수조치 재개를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 제재와 관련해 예외국에 한국이 포함되는지 등을 5일(현지 시간) 최종 결정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2일 대이란 원유 금수조치를 설명하는 공동 전화 브리핑에서 “한시적으로 8개국을 예외로 인정해 주기로 했다”며 “명단은 5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8개국은 원유(수입)의 상당한 감축 및 다른 많은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여주는 한편 이란산 원유 수입 제로화를 위한 중요한 움직임들을 만들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개국은 합의사항의 일환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완전히 중단하게 될 것이며, 나머지 6개국은 대단히 감축된 수준에서 수입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 면제가 일시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전화 브리핑에 앞서 트럼프 행정부의 한 관리는 블룸버그통신에 “예외를 인정받는 8개국에 일본과 인도, 중국 등이 포함된다”면서 “다만 중국은 미국과 구체적 조건에 대해 아직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럽연합(EU)은 예외국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도 석유화학 업계에 필요한 이란산 콘덴세이트(초경질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미국에 요구해 놓은 상태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이란산 원유 및 석유 제품의 수출입 금지’가 핵심인데, 세수의 80%를 석유 자원으로 벌어들이는 이란 정부의 자금줄을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의도를 담고 있다. 따라서 “미 행정부의 대이란 제재 조치 중 가장 강력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관련기사

워싱턴=박정훈 sunshade@donga.com / 카이로=서동일 특파원
#미국 이란 원유금수#8개국 한시 예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