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선 세조 ‘어진’ 첫 공개… 고궁박물관 22일부터 테마전
더보기

조선 세조 ‘어진’ 첫 공개… 고궁박물관 22일부터 테마전

유원모 기자 입력 2018-10-22 03:00수정 2018-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당 김은호가 그린 ‘세조 어진 초본’(1935년). 국립고궁박물관 제공

조선 제7대 임금 세조의 어진(御眞·임금 초상화)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세조 어진 초본과 세조 관련 유물 및 자료 30여 점 등을 선보이는 테마전 ‘세조’를 22일부터 내년 1월 13일까지 궁중서화실에서 연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현존하는 유일한 세조 어진을 공개한다는 점이다. 이 그림은 이당 김은호(以堂 金殷鎬·1892∼1979)가 1935년 이왕직(李王職)의 의뢰를 받아 제작한 어진이다. 1735년 제작한 또 다른 세조 어진을 보고 모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김은호는 초본 외에 채색본인 정본(正本)도 함께 만들었으나 6·25전쟁 직후인 1954년 화재로 소실돼 현재는 초본만 남아 있다. 하얀 종이에 먹으로 선만 그린 초본은 가로세로 131.8×186.5cm 크기다. 2016년 국내 한 경매에서 국립고궁박물관이 낙찰 받은 뒤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한다.

조선시대 세조 어진에 대한 보수와 모사 작업 내용을 기록한 등록(謄錄)도 공개한다. 등록에 따르면 세조 어진은 한양이 아니라 그가 묻힌 남양주 광릉(光陵) 옆 진전(眞殿·어진을 모신 전각)에 보관한 덕에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때도 무사했다고 한다. 세조 어진 초본에 색 입히기, 세조 어진 초본 따라 그리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과 강연도 있다. 무료.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주요기사
#조선#세조#어진#국립고궁박물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