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교황 “초청장 오면 北 갈 수 있다”
더보기

교황 “초청장 오면 北 갈 수 있다”

한상준 기자 입력 2018-10-19 03:00수정 2018-10-19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김정은 초청 의사 전달
교황 “무조건 응답” 사실상 수락, “한국 정부의 평화 노력 강력 지지”
교황 서재서 38분 단독 면담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18일 오후(현지 시간) 바티칸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왼쪽)을 예방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과의 단독 면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대해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교황은 이어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도 했다. 바티칸=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프란치스코 교황(82)은 18일(현지 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초청에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다. 나는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역사적인 교황의 첫 북한 방문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방북을 조율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된다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바티칸 교황궁 2층 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38분간 단독 면담을 갖고 교황을 북한으로 초청하고 싶다는 김 위원장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을 만나 뵐 것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그동안 교황께서 평창 겨울올림픽과 (남북) 정상회담 때마다 남북 평화를 위해 축원해 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히려 내가 깊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느냐”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문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초청에 대해 수락 가능성을 밝힌 것이다.

또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국제사회, 특히 미국과 유럽 등 서구 사회에 큰 영향력을 가진 교황이 북한의 정상국가화를 위한 가교 역할에 나설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 위원장의 공식 초청에 응하면 북한을 방문하는 첫 교황이 된다. 앞서 북한은 1991년과 2000년 교황 초청 의사를 밝혔지만 결국 방북이 성사되지 못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프란치스코 교황 예방은 배석자 없이 교황청이 지정한 통역만 참석해 이뤄졌다. 이날 만남은 교황과 긴급하거나 중대한 용무가 있을 때 이뤄지는 ‘사적 알현(private audiences)’ 형식으로 진행됐다.

바티칸=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교황 초청장 수락#김정은 초청 의사 전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