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경은 무실점… 가을 희망 이어간 롯데
더보기

노경은 무실점… 가을 희망 이어간 롯데

김배중 기자 입력 2018-10-12 03:00수정 2018-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IA와의 3연전 첫 경기 승리
‘준와일드카드전’이라고도 불리는 롯데-KIA 3연전 첫 경기에서 롯데가 먼저 웃었다.

롯데는 11일 광주에서 열린 KIA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삼성과 함께 공동 6위로 올라서며 5위 KIA를 0.5경기 차로 추격했다.

롯데와 KIA는 와일드카드 결정전 티켓이 놓인 5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공교롭게 두 팀은 시즌 막판 외나무다리에서 3연전을 벌이게 돼 화제를 모았다. 롯데가 10일 KT와의 더블헤더에서 불의의 ‘이격(二擊)’을 당해 상승세가 주춤해졌지만 가을야구 희망이 사라진 건 아니었다.

경기 초부터 롯데의 절실함이 묻어났다. KIA 헥터를 상대로 3회초 안중열, 민병헌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낸 롯데는 KIA 타선을 무득점으로 틀어막으며 앞섰다. ‘필승’ 임무를 띠고 마운드에 오른 선발 노경은은 공 87개로 6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롯데 타선은 8회초 3점을 추가하며 힘을 보탰다. 양 팀의 남은 2경기는 더욱 불을 뿜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는 KIA에 모두 승리해야, KIA도 롯데에 최소 1승을 확보해야 5위에 오를 수 있다.


‘차포 뗀’ 1, 2위 팀 간 맞대결은 예상외로 치열했다. 8회초까지 3-3으로 팽팽히 맞선 두산, SK는 8회말 1사 1, 2루서 김인태(두산)의 2타점 2루타가 터진 뒤에야 균형이 깨졌다. 두산의 8-3 승리.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관련기사
#프로야구#준와일드카드전#프로야구 롯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