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시, 12월부터 카센터 공회전도 단속
더보기

서울시, 12월부터 카센터 공회전도 단속

권기범 기자 입력 2018-10-12 03:00수정 2018-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화장치 없이 엔진청소땐 과태료 서울시는 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12월부터 자동차 정비업소의 과도한 공회전 단속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정화장치가 없이 엔진 청소를 하면서 공회전을 하는 정비업소가 단속 대상이다.

이번 조치는 4일 개정된 ‘서울시 자동차 공회전 제한에 따른 조례’가 공포돼 시행되는 것이다. 조례는 불가피하게 공회전을 하는 정비 자동차는 단속 대상에서 예외로 분류했다. 그러나 “내용이 포괄적”이라는 지적에 따라 이 조항에 ‘정화장치 없이 약품 등을 활용해 정비하는 자동차’는 제외하도록 바꿨다. 이 조항에 따라 앞으로 브라운가스 등을 활용한 엔진 청소를 할 때 정화장치 없이 공회전을 하면 5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약품 등을 활용한 엔진 청소를 하게 되면 30분에서 1시간가량 공회전을 하게 된다. 이때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등이 나온다. 서울시가 7월부터 두 달간 정비업소 163곳을 조사한 결과 92%가 이런 식으로 작업을 하고 있었다.


서울시는 본격적인 단속에 앞서 11월까지 점검 및 계도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서울시와 자치구가 합동으로 29개 점검반을 꾸려 운영한다. 사전 안내와 함께 업체들이 오염물질을 회수하는 집진장치를 설치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주요기사
#카센터 공회전도 단속#과태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