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시민 56% “강북 우선투자 바람직”
더보기

서울시민 56% “강북 우선투자 바람직”

김예윤기자 입력 2018-10-11 03:00수정 2018-10-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市, 7대 균형발전과제 선정… 시민토론서 교육-집값 등 꼽아 서울시민 10명 중 9명은 서울의 지역 간 불균형이 심각하다고 생각하고 8명은 균형발전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서울시가 지난달 13∼15일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1000여 명의 시민참여단을 대상으로 조사한 서울균형발전 인식조사에서 나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8.6%가 ‘서울시 지역 간 불균형이 심각하다’고 답했고 83.5%는 정부의 균형발전 정책 추진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박원순 시장이 내건 ‘강북지역 우선투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6%는 ‘바람직하다’, 33.7%는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특히 강남3구 주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별도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37.1%만이 강북 우선투자에 ‘바람직하다’고 답했고, 45%는 ‘바람직하지 않지만 불가피하다’고 응답했다.

서울시는 또 ‘서울형 공론화’ 1호 안건으로 추진한 ‘서울균형발전 해법찾기 1차 토론회’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주요기사

토론회에서 서울시민들은 서울 균형발전의 방향으로 교육, 집값, 교통, 문화, 인프라, 복지 등을 키워드로 꼽았다. 서울시는 시민 의견을 반영해 △주거 안정 및 환경 개선 △교육 기회 및 인프라 개선 △안정적 재원 마련과 낙후지역 재정 지원 △주요 기관 이전 및 지역 특성화 개발 등을 ‘서울균형발전 7대 과제’로 꼽았다. 토론회에는 25개 자치구에서 선정된 시민참여단 450명 중 436명이 참석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서울#균형발전 정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