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버지!” 불구덩이 뛰어든 50대 아들마저…
더보기

“아버지!” 불구덩이 뛰어든 50대 아들마저…

박광일 기자 입력 2018-10-11 03:00수정 2018-10-11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동 시골농가 화재로 父子 참변
80대 부친 대신 송이 따러 왔다가… 車 시동도 못끄고 구하러 달려가
이웃 “효성 지극했는데…” 입 모아
10일 오전 3시 55분경 경북 안동시 길안면. 15가구 남짓한 조용한 시골마을의 한 농가 주택에서 갑자기 불길이 치솟았다. 안방에서 자고 있던 김모 씨(80·여)가 아픈 다리를 끌고 겨우 집 밖으로 빠져나왔다. 때마침 송이를 채취하기 위해 아들 남모 씨(54)가 차를 몰고 집 앞에 도착했다.

“아버지가 아직 집 안에 있다.”

어머니 김 씨는 아들에게 이 말을 남기고 다급하게 이웃집에 도움을 요청하러 갔다. 그 사이 남 씨는 아버지(84)를 구하러 불 속으로 뛰어들었다. 타고 온 차량의 시동도 끄지 않은 채였다. 그러나 남 씨 부자는 끝내 화마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경북 안동소방서는 소방대원 56명과 장비 12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불은 주택 50m²를 태운 뒤 1시간 10여 분 만에 꺼졌다. 화재 당시 지붕이 무너져 내려 소방관들이 집 안으로 진입하지 못해 인명 수색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꺼진 후 확인한 결과 아들은 처마 밑에서, 아버지는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질식사로 추정됐다.

동네 주민들은 숨진 아들이 평소에도 부모를 자주 찾는 등 효성이 지극했다고 입을 모았다. 안동시내에 사는 아들은 건설 일을 하면서 틈틈이 송이버섯 채취 등 부모의 농사일을 도왔다. 이날도 아버지를 대신해 송이버섯을 따기 위해 이른 새벽에 부모 집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이 마을은 영양 남씨 일가가 모여 사는 곳으로 아버지 남 씨의 집은 종갓집이었다. 남 씨의 먼 친척은 “매년 가을이면 걸어서 1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문중 산에 송이버섯을 따러 다니셨는데, 나이가 많다 보니 최근 지팡이를 짚고 다녀야 할 정도로 거동이 불편해졌다”며 “아들이 아버지 대신 송이버섯을 채취해 공판장에 팔기 위해 최근 자주 집에 왔다”고 전했다.

길안면 구수2리 권영윤 이장은 “새벽에 불이 났다는 말을 듣고 현장에 달려가 보니 아들이 타고 온 흰색 승합차가 시동과 헤드라이트가 켜진 채 운전석 문이 열려 있었다”며 “아들이 잠시도 주저하지 않고 곧바로 불길에 뛰어든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이날 현장 조사 결과 화재가 아궁이 불씨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일단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부자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현장 감식과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안동=박광일 기자 light1@donga.com
#화재#안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