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장 단단하다는 ‘우루과이 옹벽’ 뚫어라
더보기

가장 단단하다는 ‘우루과이 옹벽’ 뚫어라

김재형 기자 입력 2018-10-11 03:00수정 2018-10-11 04: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벤투호, 12일 평가전… FIFA 랭킹 5위 상대 본격 시험대
흥미진진 ‘손흥민 vs 카바니’ 강호 우루과이의 ‘철벽 수비’를 상대할 한국의 공격수 손흥민이 10일 경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슈팅을 날리고 있다 (왼쪽 사진). 같은 날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는 우루과이의 에딘손 카바니가 볼을 트래핑하며 몸을 풀고 있다. 파주·인천=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붙는 우루과이는 국제축구연맹(FIFA) 5위로 철벽 수비를 자랑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49)이 한국 사령탑을 맡은 뒤 만나는 가장 강한 상대로 대표팀의 경기력을 제대로 테스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루과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8강까지 우승국 프랑스(2실점)와 포르투갈(1실점) 경기를 제외하면 실점이 없었다. 루이스 수아레스(31·FC 바르셀로나)와 에딘손 카바니(31·파리 생제르맹)의 투톱 명성에 가려졌긴 했지만 우루과이는 남미식 ‘늪 축구’의 대가로 거듭났다. 그 밑바탕엔 14년간(1988∼1990년, 2006년 이후) 우루과이 축구대표팀을 이끈 오스카르 타바레스 감독(71)의 실리 정신이 깔려 있다. 그는 점유율에 집착하지 않고 끈끈한 수비를 바탕으로 강한 역습 한 방에 무게를 싣는 전술을 특히 애용했다.

디에고 고딘
디에고 고딘(32·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은 우루과이 수비의 핵이자 상징과도 같은 존재. 그는 수비형 미드필더 루카스 토레이라(22·아스널), 호세 히메네스(23·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함께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의 철벽 수비진을 구축했다. 이번에 히메네스가 부상으로 빠졌지만 주장이자 대표팀 14년 차(2005년 이후) 붙박이 수비수인 고딘이 지키고 있는 우루과이는 흔들림이 없다. 마르틴 카세레스(31·SS라치오) 등 히메네스를 대체할 수비 자원도 넘친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최근 5년간 활약을 종합해 보면 고딘은 세계 최고의 수비수다”라며 “수비라인 조정과 발밑 기술, 세트플레이 상황에서의 헤딩 능력, 일대일 방어까지 수비수가 갖춰야 할 모든 것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수아레스가 셋째 아이 출산으로 빠졌지만 카바니가 이끄는 공격도 탄탄하다.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8강전(프랑스)에 나서지 못했던 카바니는 이후 프랑스 리그1에 복귀해 현재 리그 5골(공동 7위)로 맹활약하며 주가를 올리고 있다.

벤투 감독은 ‘최강’ 우루과이를 상대하기 위해 선수들과 영상 미팅을 하며 득점 방법을 찾고 있다. 강한 압박에 한국이 주도권을 내줬던 강호 칠레(12위)와의 9월 A매치(국가대표팀 경기)가 주요 분석 대상이다. 미드필더 자원으로 성인대표팀에 처음 뽑힌 이진현(21·포항)은 10일 경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영상 미팅을 통해 칠레전에서 공수에 부족했던 부분을 세부적으로 분석했다. 세트 피스를 가다듬고 또 빌드업(수비부터 공격 전개)에 관한 감독님의 철학을 들었다”고 말했다. 오른쪽 수비수 이용(32·전북)은 “(벤투) 감독님은 풀백 자원이 좀 더 공격적인 위치로 가 있길 원한다. 크로스 등 공격에 보탬이 될 만한 장면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수비수임에도 K리그1 도움 순위 3위(8개)인 이용의 돌파와 크로스는 손흥민(26·토트넘)을 비롯해 중앙 돌파를 좋아하는 1선 공격수의 침투가 막혔을 때 변칙적인 대표팀의 공격 루트를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파주=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주요기사
#축구대표팀 평가전#우루과이#손흥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