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재무 “위안화 절하 말라” 中을 환율조작국 지정 검토
더보기

美재무 “위안화 절하 말라” 中을 환율조작국 지정 검토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8-10-11 03:00수정 2018-10-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로 보복성 관세를 주고받는 미중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8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미 재무부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재무부가 다음 주 발표할 반기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을 정식으로 환율 조작국에 올릴지 검토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면밀히 위안화 환율을 주시하고 있고 최근의 위안화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9일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위안화 가치가 현저하게 떨어졌다”며 경쟁적 통화 절하를 하지 말라고 중국에 경고했다.

위안화는 3월 이후 6개월간 9%나 하락했다. 미국은 중국이 대미 수출을 늘리기 위해 고의로 환율 가치를 낮추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9일 “중국은 경쟁적인 위안화 가치 하락을 통해 수출을 증가시킬 생각이 없다”고 반박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관련기사
#미중 무역전쟁#환율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