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간호섭의 패션 談談]〈9〉하늘하늘 가을이 오면
더보기

[간호섭의 패션 談談]〈9〉하늘하늘 가을이 오면

간호섭 패션디자이너·홍익대 미술대 교수입력 2018-10-06 03:00수정 2018-10-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간호섭 패션디자이너·홍익대 미술대 교수
가을이 오면 패션계는 바빠집니다. 무엇을 입을까 하는 고민은 곧 무엇을 사볼까 하는 고민으로 바뀝니다. 패션계는 그런 마음을 미리 헤아린지라 앞다투어 쇼윈도마다 가을 신상품을 진열해 놓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유혹합니다.

색도 풍성해집니다. 농익은 자연의 색들이 옷 위에 살포시 내려앉지요. 울긋불긋 단풍의 색감부터 은은한 가을 들판의 색감까지 보는 이의 마음마저 넉넉해집니다. 옷 길이도 길어지지요. 반팔은 긴팔로 바뀌고 겉옷의 길이도 한층 길어집니다.

소재는 어떨까요? 옷을 만들어 내는 디자이너의 입장에서는 한마디로 디자인 할 맛이 납니다. 이것저것 여태껏 쓰고 싶던 여러 소재를 마음껏 쓸 수 있죠. 다양한 질감의 소재는 물론이고 옷감 이외의 니트, 가죽 등의 소재를 사용해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을 만들어 내기도 하죠.

이 모든 것을 대중에게 널리 알리는 매거진도 ‘September Issue(셉템버 이슈)’라는 영화가 만들어질 정도로 9월호가 중요하답니다. 그 영화에서는 새로운 트렌드를 미리 제시하면서 가을 패션의 성공이 패션 기업들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임을 알려주었습니다. 또 패션계 이면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의 노력으로 한 벌의 의상이 만들어지는지, 그리고 그로 인해 얼마나 많은 파생산업이 존재하는지도 소개했습니다.

주요기사

가을이면 트렌치코트(Trench Coat)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트렌치는 참호라는 뜻입니다. 전쟁 중 참호 속 군인들을 추위와 비바람에서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코트라는 뜻입니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 중에 토머스 버버리가 영국 국방부의 승인을 받고 트렌치코트를 개발했습니다. 그 후 개버딘을 소재로 한 트렌치코트가 군인이 아닌 일반 대중의 사랑을 받아 불티나게 팔리면서 버버리라는 브랜드명이 트렌치코트의 대명사처럼 쓰이게 됐습니다. 그래서 트렌치코트를 버버리코트라고도 부르게 됐고 트렌치코트는 종전 후 클래식한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게 됐습니다.

트렌치코트를 입은 패션 아이콘도 탄생했습니다. 영화 ‘카사블랑카’에서 배우 험프리 보가트는 중절모에 트렌치코트를 입고 안개 낀 공항에서의 이별 장면을 연출해 전 세계적인 로맨티스트가 됐습니다. TV 시리즈 ‘형사 콜롬보’에서 배우 피터 포크는 구겨진 트렌치코트에 손을 깊숙이 찔러 넣은 모습으로 어수룩하지만 예리한 추리력을 가진 형사의 상징이 됐습니다.

이처럼 가을이 오면 패션은 여러 가지 색과 소재로 풍요로운 식탁을 차립니다. 염색공장이 풀가동되고 관련 산업이 촉진됩니다. 그리고 옷의 길이가 길어진 만큼 옷감의 소비를 촉진시켜 경기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마련합니다.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사진, 영상, 광고 산업도 활기를 띠고 모델 에이전시, 패션페어, 패션위크 등의 이벤트 산업도 이때 특수를 맞습니다. 폭염에 밀려 갖춰 입기를 포기했던 많은 이도 트렌치코트와 같은 가을 아이템으로 멋쟁이가 되고 싶은 욕구를 갖습니다. 가을이면 패션은 풍년입니다.
 
간호섭 패션디자이너·홍익대 미술대 교수
#가을 패션#트렌치코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