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환경부 장관에 ‘4대강 비판’ 조명래 KEI원장 내정
더보기

환경부 장관에 ‘4대강 비판’ 조명래 KEI원장 내정

김하경기자 입력 2018-10-06 03:00수정 2018-10-06 0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소 보 철거 등 再자연화 주장… 그린벨트 해제엔 “악마의 유혹”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조명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63·사진)을 환경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했다. 조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당시 추진한 4대강 사업을 강하게 비판한 학자로 보 철거 등 4대강 재(再)자연화가 본격 추진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조 후보자는 단국대 교수 시절인 2014년 한 언론 기고에서 “4대강 사업은 자연의 가치를 도구적으로만 이해하는 토건세력들에 의해 이뤄졌다”며 “건설비 22조 원에 앞으로 늘어날 천문학적 경제적·생태적 비용까지 고려하면 4대강은 재자연화가 답이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조 후보자는 내정 발표 직후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4대강 재자연화는 가치의 문제로 전문가, 학자로서 주장한 것”이라며 “앞으로 정책을 집행하는 입장에서 많은 이해당사자의 다른 가치를 잘 조화해 나가는 게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내정 전 또 다른 언론 기고에서 그린벨트를 풀어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국토교통부의 방침을 두고 ‘악마의 유혹’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경북 안동 출신인 조 후보자는 영국 서식스대에서 도시지역학으로 석사·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를 지냈으며, 노무현 정부 당시 5년 동안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문위원으로 일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정부#환경부 장관#조명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