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화문 서재]괜찮다는 말은 그만
더보기

[광화문 서재]괜찮다는 말은 그만

조종엽 기자 입력 2018-10-06 03:00수정 2018-10-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들러 심리학을 연구한 기시미 이치로의 새 책 ‘마흔에게’(다산초당)가 이번 주에 번역돼 나온 걸 보고 복잡한 감정이 들었습니다. 앞서 나온 저자의 책과 내용이 일부 겹치기는 하지만 이번 책도 물론 저자의 철학이 잘 드러난 좋은 책입니다. 다만 개운치 않은 건 저자의 기록적 베스트셀러 ‘미움 받을 용기’가 국내 신간의 한 축을 상당 기간 차지하고 있는 ‘…해도 괜찮아’ 류의 자기계발서의 원조 격이라고도 볼 수 있는 탓입니다.

자기계발서도 다른 장르처럼 함량이 높거나 낮은 책들이 섞여 있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고만고만한 내용에다 때로 ‘아무 말 대잔치’ 같은 책들도 꾸준히 나오는 건 계속 독자에게 읽히기 때문일까요.

이언 샤피로 미국 예일대 교수가 2005년 쓴 ‘현실에서 도피하는 인문사회과학’(인간사랑)도 최근 나왔네요. 표지의 홍보 문구가 눈에 띄었습니다. “개소리로 떠드는 자로부터 방어하는 일에 헌신하는 지성인이 필요한 시대가 있다면, 지금이 바로 그때입니다.”

원 문장의 맥락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매력적인 구절이군요. ‘뭐든 괜찮다’는 책의 위로만으로 진짜 독자의 삶이 나아질까요. 쓴소리 마다하지 않을 용자(勇者)가 어디 계시면 평범한 독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책 좀 부탁드립니다.

주요기사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마흔에게#현실에서 도피하는 인문사회과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