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부고]‘슬픔만한 거름이…’ 허수경 시인
더보기

[부고]‘슬픔만한 거름이…’ 허수경 시인

동아일보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위암 투병을 하던 허수경 시인(사진)이 3일(현지 시간) 독일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54세. 경남 진주시에서 태어난 허 시인은 1987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해 시집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 ‘혼자 가는 먼 집’을 냈다. 1992년 독일로 건너가 뮌스터대에서 고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시집 ‘내 영혼은 오래 되었으나’,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등이 있다. 장편소설 ‘박하’, ‘모래도시’를 비롯해 동화, 산문집도 썼다. 동서문학상, 이육사 시문학상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독일에서 지도교수로 만나 결혼한 남편이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