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핵 목록 요구 미루고 美, 상응조치 할 필요” 강경화 중재안 논란
더보기

“핵 목록 요구 미루고 美, 상응조치 할 필요” 강경화 중재안 논란

신나리 기자 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WP 인터뷰서 美와 다른 입장 밝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과거와는 다른 방식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북한이 필요로 하는 상응조치를 어떻게 연결해 갈지에 대해 융통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이날 보도된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핵무기 목록을 요구하면 검증 논쟁으로 협상을 교착상태에 빠지게 할 위험이 있다”면서 사실상 핵 신고 유예(hold off)를 제안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요구해 온 ‘선(先)사찰 및 검증, 후(後)보상’이라는 전통적 비핵화 방식과 다른 해법을 공개적으로 제시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다.

강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고와 검증이 물론 비핵화에 분명히 필요한 핵심적인 부분”이라면서도 “비핵화와 관련된 미국이 제공할 수 있는 상응조치를 한꺼번에 포괄적으로 고려하면서 로드맵을 만들어나가야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7일 방북을 앞두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앞서 3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우리는 (비핵화를) 빨리하고 싶지만 (그렇다고) 시간 게임을 하지는 않으려고 한다”며 온도 차를 보였다. 이어 그는 “2021년 초 비핵화는 내 언급이 아니고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가진 정상들 간의 이야기”라고 말했다.

한미 외교 수장이 같은 날 비핵화 협상에 미묘한 엇박자를 보이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미 양자가 다시 적극적으로 대화하는 국면으로 큰 흐름이 바뀌었기 때문에 기조 자체는 긍정적”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전날 청와대가 11월 미 중간선거 전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선거 현실을 감안하면 쉽지 않다. 50 대 50인 상황”이라며 하루 만에 전망을 수정했다.

관련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핵 목록 요구#강경화 중재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