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9·13대책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 꺾여
더보기

9·13대책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 꺾여

박재명 기자 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월 첫주 0.09%↑… 4주째 주춤, 강남-서초-용산 제자리 수준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값 오름 폭이 4주 연속 둔화됐다. 가격 급등 양상을 보이던 경기 과천시, 광명시 등 서울 인근 지역의 오름세도 꺾였다.

4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9% 올라 직전 9월 넷째 주(0.10%)보다 상승률이 소폭 줄었다. 서울 아파트값은 9월 첫째 주 0.47% 상승하면서 주간 기준 사상 최대 상승률을 나타낸 뒤 4주 연속 오름 폭이 줄었다.

지역별로는 도봉(0.18%), 노원(0.15%), 강북구(0.15%) 등 그동안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에서 소외된 것으로 평가된 강북지역이 상승 추세를 유지했다. 반면 강남(0.04%), 용산(0.03%), 서초구(0.01%) 등 올해 들어 아파트 가격이 많이 오른 지역은 보합 수준으로 떨어졌다.

9월 초만 해도 한 주에 1% 넘게 아파트 가격이 오르던 경기 과천과 광명시의 급등세도 각각 0.13% 상승으로 내려앉았다. 이번 조사는 1일 진행돼 지난달 발표된 9·13부동산대책과 9·21공급대책의 영향이 모두 반영됐다. 감정원 측은 “대책 발표 이후 서울 대부분 지역의 아파트 매수 문의가 끊어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편 지방에서는 광주(0.38%), 대구(0.14%) 등의 아파트 가격이 올랐다. 울산(―0.21%), 경남(―0.17%) 등은 가격 하락이 지속됐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9·13대책후#서울 아파트값 오름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