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식지 않는 바다… 더 무서운 ‘가을 태풍’
더보기

식지 않는 바다… 더 무서운 ‘가을 태풍’

김윤종 기자 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온난화 영향으로 ‘10월 태풍’ 잦아… 10개중 4개 2013년 이후 발생
강한 비바람 동반해 피해 커져
‘콩레이’ 6일 제주-경남 해상 통과… 일부 지역 최대 500mm 폭우 예고
항구에 발 묶인 어선들 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 중인 4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수백 척의 선박이 대피해 있다. 이번 주말 제주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이례적인 ‘가을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로 북상하면서 7일까지 최대 500mm의 물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앞으로는 10월 이후에도 태풍 걱정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4일 오후 3시 현재 오키나와 남서쪽 2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북서 방향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6일 오전 제주 서귀포 남쪽 40km 부근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부산 앞바다를 거친 뒤 7일 오전 독도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콩레이는 ‘매우 강한 중형급’에서 현재는 ‘강한 중형급’으로 다소 약해졌다. 콩레이가 한반도에 접근할 때는 한 단계 더 약해진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태풍의 세기가 약해졌다고 피해 우려가 줄어든 것은 아니다. 콩레이가 강한 비구름대를 동반하고 있기 때문이다.

5일부터 전국에 비가 오기 시작해 6일에는 콩레이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 및 남해안과 지리산 일대 등 지역에 따라 시간당 30mm에 달하는 물폭탄이 떨어질 수 있다. 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 100∼500mm 이상, 남부 및 강원 영동 80∼300mm 이상, 경북 동해안 및 충청지방 30∼120mm 이상 등이다.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은 “콩레이가 부산 앞바다를 지나갈지, 살짝 한반도를 걸쳐 지나갈지는 여전히 미지수”라며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0m 이상의 강풍이 불겠으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으로 콩레이 같은 가을 태풍이 자주 한반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진철 국가태풍센터장은 “지구 온난화로 적도 부근의 수온이 올라가면서 태풍이 더 많이 생길 조건을 갖췄다”고 말했다. 해수면 온도가 1도 올라갈 때마다 증발하는 수증기양이 늘면서 대기 중 습도는 7∼10%가량 늘어난다.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04년 이래 지난해까지 한국에 영향을 준 태풍은 연평균 3.1개(총 349개)다. 이 중 10월에 한반도를 찾아온 태풍은 콩레이를 포함해 10개에 불과하다. 이 중 4개가 2013년 이후 발생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올해 1월 대서양 연안 지역에는 ‘겨울 태풍’이 몰아쳐 프랑스 영국 벨기에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면서 태풍의 지속 기간과 이동거리가 늘어난 것이 원인이다. 다만 기상청은 “태풍이 많이 생기는 것과 한반도까지 북상해 영향을 주는 것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지구 온난화의 영향이 얼마나 큰지를 알려면 더 많은 사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가을 태풍#온난화 영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