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시 “블록체인산업에 4년간 1233억 투자”
더보기

서울시 “블록체인산업에 4년간 1233억 투자”

김예윤 기자 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럽 순방 박원순 시장 계획 발표
개포-마포에 200개 업체 입주단지… 1000억규모 펀드 만들어 창업 지원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블록체인(block chain) 산업 활성화에 2022년까지 1233억 원을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또 올해부터 블록체인을 접목한 14개 사업을 단계적으로 실행하고 블록체인 산업 집적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유럽을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현지 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서울시의 블록체인 분야 첫 마스터플랜으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2018∼2022년)을 발표했다.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 내용을 블록(block)에 기록하고 수많은 컴퓨터가 이를 동시에 복제, 저장해 체인(chain) 형태로 연결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 기술’이다. 여러 대의 컴퓨터가 기록을 공유하고 대조할 수 있기 때문에 데이터 위조나 변조가 불가능해 금융, 의료, 물류 등 보안성과 신뢰성이 요구되는 분야에 적용될 수 있다.

서울시는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 초기인 만큼 2022년까지 1233억 원을 투입해 산업 활성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별도로 민간과 공동으로 1000억 원 규모의 ‘블록체인 서울펀드’를 조성해 유망한 블록체인 기술 관련 창업 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 강남구 개포동과 마포구 지역에는 약 200개의 블록체인 관련 기업이 입주할 집적단지를 조성한다. 2019년까지 마포구 공덕동 서울창업허브에 23개(600m²),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 50개(2325m²)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하고, 2021년까지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 120개 기업이 추가로 입주하도록 ‘서울 글로벌 블록체인 센터’를 만들 예정이다. 또 온라인 시민투표 플랫폼이나 태양광 전력 거래 등 고도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요구하는 업무나 행정서비스 14개 사업을 선정했다.

주요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블록체인산업#4년간 1233억 투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