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에 독극물 편지’ 용의자 자택 수색
더보기

‘트럼프에 독극물 편지’ 용의자 자택 수색

AP 뉴시스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일 미국 연방수사국(FBI) 요원과 경찰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국방부(펜타곤) 청사에 맹독성물질 ‘리신’이 들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소포를 보낸 용의자의 유타주 로건 자택을 수색하고 있다. 하루 전 소포를 보낸 미 해군 출신 용의자 윌리엄 클라이드 앨런 3세(39)는 이날 자택에서 체포됐다.


로건=AP 뉴시스
주요기사
#트럼프에 독극물 편지#용의자 자택 수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