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청문회 때 시달린 사람이 일 더 잘한다는 얘기 있어”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청문회 때 시달린 사람이 일 더 잘한다는 얘기 있어”

한상준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8-10-03 03:00수정 2018-10-03 0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은혜 교육장관 野반대에도 임명
생일날 시어머니 모시고 임명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앞줄 왼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유 부총리의 시어머니 정종석 씨에게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다. 이날 생일을 맞은 유 부총리는 시어머니의 손을 꼭 잡고 임명장 수여식장에 들어섰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 때 시어머님을 모시고 온 것은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은 사실상 예정된 수순이었다. 교육부 수장의 자리를 더는 비워둘 수 없다는 것이다. 동시에 국회의 여야 대치가 당분간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부담도 안게 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교육제도 혁신과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산적한 교육 현안을 관리하기 위해 더 이상 임명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유 부총리가 국민들의 눈높이에 비추어 결정적인 하자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임명식에서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된 가운데 임명장을 줄 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해서 유감스럽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다”면서도 “‘인사청문회 때 많이 시달린 분들이 오히려 일을 더 잘한다’라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는 만큼 업무에서 아주 유능하다는 걸 보여주셔서 인사청문회 때 제기됐던 여러 염려들이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야당은 물론이고 국민 여론마저 들끓는데도 문재인 정부가 결정적 하자가 없다며 임명을 밀어붙이는 것은 반의회적인 폭거”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임기 1년여에 불과할 유 후보자의 2020년 총선 약력에 ‘전직 교육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달아 주기 위해 임명을 강행한 것인가”라며 “청와대의 은혜(恩惠)가 눈물겹다”고 비꼬았다.

관련기사

청와대는 일찌감치 임명으로 방향을 정해 놓은 상태였다. 야당의 요구대로 유 부총리를 낙마시킨다 해도 한국당이 국정에 협조할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김 대변인도 “유 부총리를 임명하지 않는다고 해서 과연 협치가 이뤄지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야 대치로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 등은 당분간 어렵겠지만 “임명 강행 후폭풍이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야당 내에서도 “인사청문회에서 숱한 의혹을 제기하고도 결정타를 날리지 못했다”는 평가도 나오기 때문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됐던 유 후보자의 ‘기타 소득’ 출처 논란은 엄밀한 검증 없이 의혹을 제기했다가 여당에 역공의 빌미를 준 대표적 사례”라며 “막무가내식 의혹 제기보다는 정밀한 전략을 설계해야 했다는 내부 목소리도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임명식에 친정어머니가 아닌 시어머니와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도 “임명장 수여식에 가족을 함께 모시고 있는데 시어머님을 모시고 온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며 “어머님께도 축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가 배우자나 친정어머니가 아니라 시어머니와 함께 참석한 것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남편 장안식 씨가 운영하는 농장의 이사를 유 부총리 보좌진으로 채용하는 등 남편 관련 의혹이 불거진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지금까지 고위공직자 임명식에는 주로 배우자가 참석해 왔다. 이에 유 부총리 측은 “시어머니가 유 부총리와 오랫동안 한 집에 살며 많은 도움을 줬다”며 “유 부총리의 정치 활동을 적극 뒷바라지한 시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장관석 기자
#청문회 때 시달린 사람#일 더 잘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