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원순 “도심 빌딩에 임대-분양주택 검토”
더보기

박원순 “도심 빌딩에 임대-분양주택 검토”

김예윤기자 입력 2018-10-02 03:00수정 2018-10-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빈 사무실 늘어나는 업무빌딩 활용… 그린벨트 안풀고 주택 공급난 해소 유럽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실이 늘어나고 있는 서울 도심의 업무빌딩에 임대·분양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말했다. 그린벨트 해제 없는 도심 주택 공급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박 시장은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린벨트를 풀지 않는 범위 안에서 주택 공급을 해야 한다”며 “이번 일을 기회로 삼아 도심 업무빌딩 일부에 공공임대나 분양주택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주거가 포함된 높은 건물을 조금만 지어도 도심을 활성화할 수 있는 상당한 변화가 생길 것”이라며 “층수는 경관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결정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시장은 “부동산 가격 급등에는 여러 원인이 있는데 전문가들은 도심과 떨어진 외곽에 주택 공급을 하는 게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서울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데 한 시간 반, 두 시간을 투자해야 하니 젊은 직장인들이 ‘몇 억 빚내서라도 서울로 들어가자’고 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도심 내 공공임대주택은 주거도 공급하고 부동산 가격도 안정시키면서 공공임대 비율도 높일 수 있다”며 “중산층에게 도심 임대주택을 제공해 보증금을 상당한 정도로 받고 그걸로 공공임대주택을 더 지을 수 있게 하면 모두가 윈윈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일 진희선 행정2부시장을 단장으로 주택국 도시계획국 푸른도시국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에서 비어 있는 업무빌딩을 활용한 임대주택 제공 방안 등을 검토해 박 시장의 구상을 구체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조례를 개정하면 도심 업무용 빌딩의 용적률을 높이는 게 가능하다는 것이 서울시의 생각이다.

주요기사

또 박 시장은 지난달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옥탑방에서 땀 좀 흘렸죠?”라고 인사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내년 생활임금을 시급 1만148원으로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시급 9211원보다 10.2% 인상된 금액이다. 생활임금은 최소한의 생계비인 최저임금과 달리 주거, 교육, 문화비와 지역 물가를 고려해 ‘최소한의 인간적인 삶’이 가능한 수준의 임금을 뜻하며 2015년 서울시가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 도입했다. 적용 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나 시 투자출연기관에 소속된 직접고용 근로자 등 1만여 명이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박원순#임대#분양주택#그린벨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