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자리委, 8대그룹 불러 “투자-고용자료 제출하라”
더보기

일자리委, 8대그룹 불러 “투자-고용자료 제출하라”

김재희 기자 , 이새샘 기자 입력 2018-10-02 03:00수정 2018-10-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월 11일 실무진들과 간담회
기업관계자 “강압적 아니었지만 자료제출 자체가 부담으로 작용”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4일 열릴 예정인 8차 일자리위원회를 앞두고 지난달 11일 8개 주요 그룹 관계자를 불러 모아 투자 및 고용 이행 계획을 협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일자리위원회 측은 이 자리에서 기업들에 구체적인 고용 및 채용 이행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재계 일각에서는 투자와 고용을 기업의 자율적인 결정에 맡기겠다던 정부가 ‘기업 옥죄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논란이 나오고 있다.

1일 재계에 따르면 일자리위원회는 지난달 11일 서울 광화문 일자리위원회에서 삼성, LG, 현대차, SK, 한화, 신세계, GS, 포스코 등 최근 투자 및 고용 계획을 발표한 8개 기업 실무자들을 모아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A기업 관계자는 “워낙 급하게 불러서 부장급이 간 곳도 있고 임원이 간 곳도 있다”며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B기업 관계자는 “강압적이지는 않았지만 기업에 구체적인 이행 계획 자료를 내라고 한 것 자체가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지 않겠냐”며 더 이상의 언급을 회피했다.

C기업 관계자는 “정부와 함께 추진하기로 한 프로젝트와 관련해 고용효과가 얼마나 될지 분석해 줄 것을 요청받았지만 의무 사항은 아니었다”고 말해 엇갈린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재계 관계자는 “고용과 투자 관련 지표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열린 정부 주최 간담회에서 투자 이행 계획을 적어내라고 하면 압박감을 갖지 않을 기업이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일자리위원회 측은 해당 간담회를 ‘기업 옥죄기’로 보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일자리위원회 관계자는 “지난달 11일 간담회가 열린 것은 맞지만 기업 고위 관계자를 부른 자리도 아니었고, 일자리위원회에서도 국장급 이하 실무진이 참석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신산업 정책과 관련해 각 기업들의 불편, 애로사항을 듣겠다는 취지로 개최된 간담회였다”고 설명했다. 양식 제출 요구에 대해서는 “회의 장소에서 불편 사항이나 산업부와 함께 추진할 만한 프로젝트가 있다면 즉석에서 적어내도록 한 것이고, 반드시 내라고 강요한 것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김재희 jetti@donga.com / 세종=이새샘 기자
#일자리#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