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수야권 “가장 초라한 국군의날… 北비위 맞추기 지나쳐”
더보기

보수야권 “가장 초라한 국군의날… 北비위 맞추기 지나쳐”

홍정수 기자 입력 2018-10-02 03:00수정 2018-10-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행사 축소로 軍사기 떨어뜨려”… 군사 퍼레이드 제외 등 강력비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일 군사 퍼레이드 없이 역대 최소 규모로 치러진 건군 70주년 행사에 대해 “지나친 북한 비위 맞추기”라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북한은 평창 겨울올림픽 직전인 올 2월 8일 건군절은 물론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지난달 9일 정권 수립 70주년 행사에서도 열병식을 했는데 정부가 북한을 과도하게 의식해 우리 군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대한민국이 건국한 이래 가장 초라한 국군의 날”이라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남북군사합의라는 이름으로 무장해제를 당한 것도 모자라 건군 70주년 생일조차 조용하게 치러야 할 형편”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논평을 통해 “축소된 국군의 날 행사로 국민들의 자존심도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군사 퍼레이드는 국민에게 ‘이렇게 나라를 지키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지 북한에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라며 “남북 관계가 개선된다고 해서 퍼레이드를 못 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당 남북군사합의 검증 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안보 분야에 대해 본격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기로 했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영우 의원은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 보유한 마당에 우리가 필요한 첨단무기 전력이나 군사훈련, 한미 연합훈련까지 남북군사공동위원회 협의를 거치게 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적이 절대 공격해 오지 않을 것이라는 선의에 기초해서는 국방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특위 위원인 신원식 전 합참 차장이 청와대 국민소통광장에 ‘남북군사합의 국민공청회’를 열자고 낸 국민청원을 당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국군의날#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