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재철 “靑 해명은 불리한 부분 회피한 변명”, 민주당 “심재철, 건수 잡으려 국가기밀 공개하나”
더보기

심재철 “靑 해명은 불리한 부분 회피한 변명”, 민주당 “심재철, 건수 잡으려 국가기밀 공개하나”

장관석 기자 입력 2018-10-01 03:00수정 2018-10-01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업무추진비 폭로’ 여야 대치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부적절 사용 의혹 제기를 둘러싼 야당과 당정청의 극한 대치가 계속되고 있다.

심 의원은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의 28일 업무추진비 사용 내용 해명은 자신에게 유리한 부분만 골라서 해명한 ‘체리피킹’식 변명”이라며 “감사원은 청와대 업무추진비 적정성을 재감사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청와대가 오후 11시 넘어 술집 등에서 업무추진비를 쓴 것을 ‘24시간 일하는 조직’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24시간 일하니 업무추진비로 심야에 술을 먹어도 된다는 것이냐”며 “1인당 10만 원이 넘는 고급 음식점에서 70여 회 식사한 것은 해명을 못 하느냐”고도 했다.

야권은 이번 논란을 확산시키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결집시키려 하고 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의원을 두둔하면서 “검찰은 권양숙 여사의 640만 달러 불법자금 의혹 등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개발 정보유출에 대해선 아직도 어떤 수사나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있다”며 전선을 확대시켰다. 17,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전여옥 작가는 “52시간 근무제를 외치면서 왜 청와대는 24시간 일을 하나. 중소기업이 납기일 맞추려 생산라인도 못 돌리게 하면서 그대들은 ‘와인바’에서 24시간 ‘업추비 불법사용’ 라인을 돌리시나”라며 청와대 해명을 비꼬았다.

민주당은 당 지도부가 직접 나서 야당 공세에 대한 저지선을 구축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30일 “심 의원이 ‘뭐 하나라도 걸려들겠지’ 싶은 심정으로 국가기밀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되로 주고 말로 받은 심 의원의 폭로가 눈물겹다”며 심 의원에게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나가라고 재차 촉구했다. 민병두 의원은 페이스북에 “심 의원이 폭로한 업소에 가서 신용카드를 긁어보겠다. 그의 폭로가 거짓임이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박범계 의원은 “심 의원은 19대 국회 때 민간인불법사찰국조특위 회의를 두 번 열고 활동비 9000만 원을 받아갔다가 반납한 ‘몰염치 전력’이 있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심재철#청와대 불리한 부분 변명#여야 대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