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송파 이어 강동도 주택공급정책에 난색
더보기

송파 이어 강동도 주택공급정책에 난색

김예윤 기자 입력 2018-10-01 03:00수정 2018-10-01 0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혼희망타운 일방적 발표 유감”, 수도권 지자체 반대입장 잇달아 정부가 추석 연휴 직전에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부지가 포함된 지방자치단체들이 최근 잇달아 난색을 표했다. 이에 정부는 지자체의 반발을 예의주시하며 주민을 설득할 수 있는 전철과 도로망 개선 등 반대급부 카드를 검토 중이다.

서울 강동구는 지난달 29일 보도자료를 내 “고덕강일지구에 신혼희망타운을 건립하겠다는 국토교통부의 일방적 발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신혼희망타운 조성에 원칙적으로는 찬성하지만 이미 일대에 청년과 신혼부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주택이 충분히 공급돼 있어 한 지역에 공공주택이 밀집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27일에는 송파구가 옛 성동구치소 부지에 신혼희망주택을 포함해 아파트 1300가구를 건립하겠다는 국토부 발표에 유감을 표한 바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2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연휴 직전까지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은 주민 의사를 수렴해 주민편의시설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을 개진해왔다”며 “27일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통화에서 국토부 발표에 강한 유감을 표했으며 앞으로 서울시와 지역주민, 송파구와 긴밀히 협의해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말했다.

광명 하안2지구가 수도권 내 신규 공공택지에 포함된 경기 광명시는 27일 보도자료를 내 “교통 대책이 미흡하고 광명뉴타운사업이 침체된다는 이유 등을 들어 국토부의 일방적인 공공택지 지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이미 전달한 바 있다”며 “국토부의 발표는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송파 이어 강동#주택공급정책에 난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