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면의 모든 것… 인천 ‘누들 플랫폼’ 내년 4월 개관
더보기

면의 모든 것… 인천 ‘누들 플랫폼’ 내년 4월 개관

차준호 기자 입력 2018-10-01 03:00수정 2018-10-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면 주제 교육-전시-음식 체험 가능
짜장면과 쫄면이 탄생한 인천에 국내 최초로 면을 주제로 한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선다.

인천 중구는 면을 주제로 전시, 교육, 음식 체험이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인 ‘누들(면) 플랫폼’(조감도)을 내년 4월경 개관한다고 30일 밝혔다.

누들 플랫폼은 북성동 차이나타운과 신포동 문화의거리 중간에 지상 3층, 지하 2층에 연면적 2520m² 규모로 들어선다. 면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누들 전시관과 각 국가의 대표 면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누들 레스토랑이 들어선다. 1950, 1960년대 거리와 골목길을 그대로 재현해 과거를 여행하는 즐거움을 제공한다. 쫄면을 비롯해 인천을 대표하는 음식인 칼국수, 메밀국수 등을 맛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캐릭터를 활용한 관광 기념품과 각종 면 등을 구매할 수 있는 누들 스토어도 설치된다.

누들 플랫폼 인근에는 짜장면으로 유명한 인천 차이나타운을 비롯해 신포동 쫄면, 용동 칼국수 등 음식점이 많다. 또 대한제분, 동화제분, 삼화제분 등 제분 공장이 있다. 누들 플랫폼은 2014년 국토교통부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중심시가지 재생) 공모에 선정돼 추진됐다.

주요기사

인천=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면 주제 교육#전시#음식 체험 가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