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권운동가’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 中인권 토론회 참석 위해 뉴욕에
더보기

‘인권운동가’ 류샤오보의 부인 류샤, 中인권 토론회 참석 위해 뉴욕에

전채은 기자 입력 2018-09-28 03:00수정 2018-09-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의 인권운동가이자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류샤오보(劉曉波)의 부인 류샤(劉霞·57·사진)가 중국 인권 토론회 참석을 위해 미국 땅을 밟았다. 7월 가택연금 8년 만에 자유의 몸이 돼 중국에서 독일 베를린으로 건너간 이후 첫 공식 일정이다. 27일(현지 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5일 뉴욕에 도착한 류샤는 26, 27일 이틀간 미국 인권단체 바츨라프 하벨 도서관재단의 행사에 참석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류샤오보#류샤#인권운동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